온코젠, 전북대 의대 채한정교수 CTO 영입
CMPD 플랫폼 기술 기반 신약개발 및 파이프라인 확장 가속화
권혁진 기자 hjkwon@yakup.com 뉴스 뷰 페이지 검색 버튼
입력 2022-04-19 15:33   

▲온코젠 채한정 CTO

온코젠이 전문가 영입으로 CMPD 플랫폼 기반 신약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

항암 바이오 벤처기업 온코젠(대표이사 안주훈)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채한정 교수를 CTO(Chief Technology Officer)로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채한정 교수는 전북대 의학대학원에서 의학박사를 거쳐 미국 플로리다대학 약학과에서 Pharm. D. 학위를 받았다. 이후 전북대 의과대학 교수로 재직하며 분자세포생물학회 샤페론분과장으로 활동했다. 전북대학교 신약개발연구소 소장, 전북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유효성평가센터장, 전북대학교 통일약학연구소장, 전북대학교 약학대학장을 역임했다.

채 교수는 그동안의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CTO로서 온코젠 연구팀을 이끌면서 자체 발굴 프로젝트인 CMPD(Chaperone-mediated protein degradation) 플랫폼 기술 기반 표적 단백질 분해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 및 비임상 개발을 총괄 진행해 항암치료제 및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북대학교에 기업 부설 제2연구소를 신설해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안주훈 온코젠 대표는 “채한정 교수의 합류로 더욱 활발한 연구개발을 통해 자체 CMPD 플랫폼 기술 기반 신약개발 및 파이프라인의 확장에 탄력을 받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항암 혁신 신약 연구개발 바이오 벤처 온코젠은 현재 개발 진행 중인 신규 기전 및 신규 타깃의 혁신신약(First-in-class) 항암제와 자체 CMPD 플랫폼 기술을 통해 표적단백질을 분해하는 새로운 표적단백질 분해 약물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올해 계획 중인 시리즈A 투자를 오는 2분기 내 완료 후 연구소 확장을 통해 연구개발 폭을 넓히고 표적단백질 분해약물 개발 전문기업으로 지속성장 해 나가는 것이 목표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