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전자처방전 중앙서버 공적 영역 관리 필수”
정일영 정책이사, “표준화된 전송방식으로 누구나 접속 가능한 범용성 갖춰야”
김정일 기자 jikim@yakup.com 뉴스 뷰 페이지 검색 버튼
입력 2022-05-24 06:00   수정 2022.05.24 17:20
“전자처방전 전달시스템은 공적인 영역에서 중앙서버가 관리돼야 하고, 표준화된 전송방식으로 누구나 접속할 수 있는 범용성을 갖춰야 합니다.”

대한약사회 정일영 정책이사는 23일 브리핑을 통해 “약사회는 전자처방전 데이터가 모이는 중앙 서버가 공적인 영역에서 관리돼야 한다는 입장이고, 이를 중계할 수 있는 앱은 공적인 영역 또는 민간 영역에서 관리할 수 있겠지만 표준화된 전송 방식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일영 이사는 “이는 특정업체에 종속되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라며 “약국에서 추가로 발생하는 비용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약사회는 의료기관과 환자, 주변 약국 대상으로 전자적으로 처방내역 또는 처방전 사본을 전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사업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합법적인 서비스 표준이 없어 약국 업무 불편과 의료기관과 약국 간 담합 우려, 약국 수수료 부담 등 여러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약사회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DUR(Drug Utilization Review) 또는 PHR(personal health record)을 활용한 전자처방전 전달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의 전자처방전 전달시스템 구축 논의 현황을 살펴보면 약사회는 지난 1월 25일 보건의료발전협의체에 공적 전자처방전 전달시스템 구축을 건의했고, 지난 3월 24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산하 안전한 전자처방 분과협의체가 구성됐다. 이어 지난 4월 28일 안전한 전자처방 분과협의체 1차 회의가 진행됐다.

논의 과정에서 의사협회는 정보 유출, 정보시스템 오류 시 의료서비스 혼란 등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고, 병원협회는 의료정보 집중 및 유출 가능성, 각 병원의 스마트병원 시스템 구축 현황을 감안해 공적 전자처방전 전달시스템이 아닌 표준형 모델을 제시하고 인증하는 방식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복지부는 정보통신기술 발전 및 모바일 환경의 보편화에 따라 전자처방전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며, 현재까지는 전자처방전 표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추후 구체적인 검토를 통해 운영방식 및 추진방안 등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정일영 이사는 “관련단체마다 입장이 다른 상황이고, 아직까지는 의견 수렴 단계다. 또한 민간에서 처방 데이터 서버를 관리할 경우 약국뿐만 아니라 의원들도 종속될 수밖에 없어 어렵다고 보고 있다”며 “분과협의체에서 7월까지 세부안건을 논의하고, 8월 운영 결과보고와 함께 연구용역을 진행되는 만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