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시그널
클래시그널[CLASSI그널]
국악 Prologue!
세종의 아들, 세조
김보람
입력 2023-11-17 08:50 수정 최종수정 2023-11-17 08:5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세종의 아들세조

 한국 전쟁 당시대구로 이전했다가 서울 명동에 자리 잡았던 국립극장은 1973년 남산 자락에 터를 잡아 신축 개관하고 현재에 이른다남산 이전 50주년을 기념하는 연말 기획 공연 <세종의 노래월인천강지곡>이 오는 12월 무대에 오른다국립국악관현악단과 국립무용단국립창극단 등을 비롯해 300여 명이 무대에 오르는 대규모 칸타타로손진책(연출)박범훈(작곡지휘)국수호(안무등 원로 예술가들이 진두지휘하는 대작을 만날 기회다.

 세종의 노래월인천강지곡  ©국립극장 누리집)

 

즈믄 가람 비추는 달의 노래월인천강지곡은 책 세 권 분량의 찬불가(讚佛歌)세종 임금이 먼저 떠난 소헌왕후 심씨를 위해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세종의 아내이자 문종과 세조의 어머니이고 단종과 예종의 할머니이기도 했던 소헌왕후는 세종 28년인 1446년에 둘째 아들인 수양대군의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한다어머니에 대한 효심이 지극했던 수양대군은 소헌왕후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석가모니의 일대기를 담은 석보상절을 편찬했는데세종이 그 내용에 맞추어 부처의 공덕을 노래로 읊은 것이 월인천강지곡이다하 세 권 중오늘날까지 전하는 것은 190여 곡이 실린 상권 그리고 중권의 낙장(落張몇 장뿐이다훗날 세조가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을 함께 엮어 월인석보를 간행함으로써월인석보에 실린 곡까지 모두 합해 440곡가량이 현전한다.

소헌왕후는 왕자였던 충녕군과 혼인해 8남 2녀를 두는 동안 세자빈이 되고 왕후의 자리에까지 올랐다희대의 성군을 지아비로 두었으나 시아버지에 의해 친정이 숙청당하는 수모를 겪었고두 임금의 어머니이자 두 임금의 할머니이기도 하였으나 아들과 손자가 왕이 되는 것을 생전에 보지는 못하였다그의 사후에 일어난 골육상잔의 비극 역시 보지 못한 것은 차라리 다행이었다.

 세조실록 총서의 첫 장을 읽어보면폭군으로 기억되는 세조의 이면과 아버지 세종과의 관계가 어떠했는지 등을 짐작해볼 수 있는 대목이 보인다

 활쏘기와 말타기가 고금에 뛰어났으며 역학산학음률의술기예 등이 모두 그 묘()를 다하였는데이를 숨기고 남 위에 오르려 하지 않으니 세종이 이를 기특히 여기고 사랑하여 그 대우를 다른 아들들과 달리하였으며군국대사(軍國大事)에는 반드시 참여토록 하였다.

 여러 가지 정황상 세종이 호전적이고 야심만만한 자신의 둘째 아들을 경계했을 것이라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지만사서의 기록에는 아들의 능력과 재주를 인정하고 아끼는 아버지 세종의 면모가 드러나 있다음악과 관련한 기록들도 적지 않다세조가 악기를 연주하여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고 세종이 이를 칭찬하였다는 내용세조가 귀신이 부는 퉁소 소리를 듣고 그 음높이를 맞추었다는 내용세종이 송나라 음악 이론가가 쓴 악서 율려신서를 보라고 권하며 이러한 큰일은 네가 힘써야 한다고 하는 내용 등은 세조가 음악에 조예가 깊고 재주를 타고났음을 보여주는 대목들이다.

 음률에 밝았던 이들 부자가 함께 이루어낸 또 하나의 작품이 종묘제례악으로 쓰이는 음악 정대업과 보태평이다세종이 만들어 회례연 등에 일부 사용했던 악무(樂舞)를 세조가 국가의 대사인 종묘 대제를 치를 때 쓰는 음악으로 채택한 것이다이에 관해 국조보감』 세조조에는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세조가 처음 즉위하여 처음 종묘에 제사를 지내고 돌아와 음복연을 베풀며 보태평과 정대업의 춤을 보고 이것을 보면 조종의 창업이 어렵고 세종의 제작이 거룩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하며, ‘세종께서 하늘이 내려준 성지로 여러 악무를 제작하셨는데이를 미처 쓰지 못하였으니 지금 일으키지 않는다면 폐기되고 말 것이다이 어찌 애석하지 않겠는가라고 하였다.

 이후 세조는 세종조의 정대업보태평에 악무를 추가하거나 가사를 바꿔 짓고악기 편성을 달리하는 등 음악을 여러 차례 정비해 절차에 맞는 제례악으로 탈바꿈시킨다세조 10년인 갑신년 1월 14세조실록의 기사는 임금이 종묘(宗廟)에 친히 제사하였는데새로 만든 정대업(定大業)ㆍ보태평(保太平)의 음악을 연주하였고그 의식은 이러하였다’ 하고 시작한다기사에는 종묘 제례의 절차가 방대한 분량으로 세세하게 기록되어 있다제사를 마치고 돌아온 임금은 신하들에게 술을 하사하며, ‘세종(世宗)의 유의(遺意)를 이루어 매우 기쁘다.’고 하였다. ‘내가 근래에 병이 들어 동작하기 어렵다의주(儀注)를 고쳐 될 수 있도록 간략하게 만들어 아뢰도록 하라.’고도 하였다그로부터 4년 후찬탈해 오른 왕위에 겨우 십 년 남짓 머물렀던 세조는 아들인 예종에게 왕위를 넘긴 다음날 세상을 떠났다.

 패륜한 자의 마음과 그 자식이 지어 올린 음악을 들으며 제사상을 받았을 부모의 마음선대의 신위 앞에 꿇어 엎드렸을 그 속내까지무엇도 속속들이 알 수는 없는 노릇이다어쩌면 찰나의 잘못으로 그러하지 않았을까돌이킬 수 없었던 일을 그렇게나마 속죄하고자 한 것은 아닐까형제는 몰라도 부모만큼은 늙고 병들어 엎드린 자식을 애달피 여기지는 않았을까인간사의 내력을 짚어가다 보면 더없이 단정한 음악을 듣는 가운데에도 복잡다단한 생각들이 스치곤 한다.

송신례(送神禮)는 조상의 혼령을 보내드리는 절차다세조가 악을 짓고최항으로 하여금 노랫말을 쓰게 한송신하는 악의 마지막 구절은 이러하다. ‘내 발을 제겨디디고 멀리 바라보니공벽(空壁)이 아득하도다.’

 

 

<필자소개>

김보람 씨는 동국대학교 문예창작학과와 영상대학원 문화콘텐츠학과를 졸업했으며국립국악원에서 소식지 국악누리 제작을 담당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국악 Prologue!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국악 Prologue!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