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성인병 잡으려면 채식해야 합니다"
윤성철<단국대 의대 내과 교수>
관리자 기자 news@yakup.co.kr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1-05-18 11:2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성인병을 예방하려면 채식하세요. 육식의 비중을 줄여야 혈압도 낮아집니다.

그런데 환자에게 채식을 권하는 의사가 비만인데다가 육식을 좋아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채식을 권유하는 의사는 많아도 실제 채식을 하는 의사들은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등 의료기관 종사자 200여명이 모여 최근 '베지닥터'라는 모임을 창립했습니다.

베지닥터의 창립 의의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 존중, 지구환경보호라는 명분이지만 이면에는 건보재정의 안정화라는 대의적인 명분도 있습니다.

의료자원 낭비는 육식 문화에서 기인합니다. 환자들의 폭식과 육식 등 생활 습관이 당뇨나 혈압을 키우고 이는 다시 고가 약제비 부담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베지닥터의 창립 의의는 단순히 채식을 하자는 운동이 아니라, 국민의 건강한 생활 습관 만들기를 통해 건보재정의 안정성을 추구하자는 목적도 포함돼 있습니다

균형잡힌 식단이 건강에 좋습니다. 식단에서 육류를 제외하는 '식단의 신화'를 이뤄야합니다.

음식과 질병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과학자들은 균형있는 식사의 한 축으로 알려진 동물성 식품이 더 이상 건강에 이롭지 않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동물성 식품은 과거 성인병으로 분류되던 생활습관병의 주된 원인이기도 합니다. 차라리 식물성 단백질만 섭취하는 게 건강에 더 낫다고 할수 있습니다.

식물성 단백질만 먹더라도 식단을 잘 조합하면 필수 아미노산의 부족 걱정없이 항산화와 항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박은수 민주당 의원과 이재용 전 환경부 장관을 포함, 무려 200여명에 달하는 회원들이 모여 창립총회와 함께 '채식권리장전'을 선언한바 있습니다.

채식권리장전은 △채식은 모든 국민이 나갈 방향임을 선언한다  △채식은 필수임을 선언한다  △베지닥터는 국민의 채식할 권리를 위해 봉사할 것을 선언한다 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채식은 이제 필수인 시대가 되고 있습니다.  이반 '베지닥터' 모임 설립을 통해 국민의 인식 개선과 함께 채식 권리 수호에 앞장서 나갈것을 다짐합니다.

채식을 통해 우리몸의 건강상태를 회복하고 건강보험의 군살도 빼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성인병 잡으려면 채식해야 합니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성인병 잡으려면 채식해야 합니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