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새 약사회장, 첫 단추 잘 꿰야 하는데
김용주 기자 yjkim@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6-02-03 09:32 수정 2016-02-03 10:1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해 하반기 약사사회를 뜨겁게 달구었던 회장 선거가 마무리되고, 당선자들은 새해를 맞아 회무 인수인계에 여념이 없는 상황이다.

시도약사회장 및 대한약사회장 당선자는 2월 있을 정기총회 석상에서 대의원들의 인준절차를 거쳐 임기 3년간의 회장에 취임하게 된다.

약사회장 선거가 치열했던 만큼 경선을 통해 회장을 선출했던 지역은 선거 후유증을 조기에 수습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지적된다.

그에 못지않게 신임 집행부 만사를 기해야 한다. '인사는 만사(萬事)‘라는 말이 있지만 자칫하면 ’망사(亡事‘)가 되는 일을 약사사회는 수차례 경험했기 때문이다.

선거 유공자라는 이유로 전문성이 결여된 인사 또는 능력이 부족한 인사를 기용했다가 약사회 조직 운영에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은 일은 구체적인 사례를 들지 않아도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그동안 약사회 임원의 자질을 논할 때 가장 먼저 지적됐던 것은 '희생과 봉사'이다. 하지만 회장이 임원을 선출할 때는 전문성과 능력을 우선시되어야 한다.

희생과 봉사의 덕목을 갖추고 능력도 있는 인사가 약사회 임원이 된다면 더 할 나위없을 것이다. 이 둘 중 하나만 갖고 있더라도 약사회 임원의 자질은 충분하다.

하지만 선거 유공자라고 해서, 또 충성심이 뛰어나다고 해서 임원으로 기용하는 과거의 관행은 이제 사라져야 할 시점이 됐다. 이는 과거의 수차례 시행착오를 통해 약사회는 뼈저리게 체험한 바 있다.

신임회장이 취임 후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임원진 구성이다. 첫 단추를 잘 꿰어야 임기 3년의 시작을 제대로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도 기대는 기대로 그칠 것 같은 분위기이다. 벌써부터 임원진 구성을 놓고 잡음과 파열음이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기 때문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새 약사회장, 첫 단추 잘 꿰야 하는데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새 약사회장, 첫 단추 잘 꿰야 하는데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