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인력난 해소의 묘수?
임채규 기자 lim82@naver.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3-10-02 11: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해 이맘때와 비교하면 근무약사 2명이 부족하다. 제대로 근무할만한 사람 구하기가 힘들다.”

서울 지역의 한 종합병원 앞에서 약국을 운영중인 약사의 말이다. 올들어 근무약사 채용을 반복해서 하고 있지만 마땅히 근무를 계속할만한 사람을 쓰기가 여간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상당수 업무를 도맡아 하면서 약국을 운영하고 있지만 몸이나 마음이나 편치 않다.

인력 구하는 일이 어려워진 배경에는 청구실명제가 자리하고 있다. ‘아르바이트 삼아’ 약국에 근무하겠다는 사람이 줄었다. 구직 희망자가 줄어든 것이다.

그동안 파트타임으로 근무하면서 수익이 노출되지 않던 약사들이 청구실명제 시행에 따라 전면에 나서는 것을 꺼리는 것도 계기다. 혹시라도 수익이 노출될까, 세금이 나올까 걱정이다.

‘장롱 면허’를 활용하는 것도 망설여진다. 주변의 부탁이나 또다른 이유로 면허 활용법을 모색하는 사람이 있지만 부담스러워졌다는 것이다. 오랜만에 조제에 나서면 낯설다. 혹시라도 약화사고 등의 오류가 생기면 문제는 복잡해진다.

청구실명제 시행 이후 근무약사를 구하는 것은 분명 힘들어졌다. 근무 희망자는 있어도 마땅히 쓸만한 사람이 없다는 말도 들린다. 당장 업무가 바쁜데 경험없는 사람을 쓸 용기를 내기도 쉽지 않다.

인력난을 해소할 수 있는 묘수풀이가 필요한 때다.

제도 도입 취지를 부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약국이나 약사사회로서는 뾰족한 방법이 없다. 적지 않은 관계자들은 제도를 도입한 쪽에서 답을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면허 사용을 꺼리는 적지 않은 사람들을 양지로 나오게 하는 방법은 없을까, 장치가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혹시라도 인력난이 이용자의 불편이나 서비스질의 저하로 이어지면 안될 일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인력난 해소의 묘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인력난 해소의 묘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