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창원 경상대병원 내 약국개설 허용 강력 규탄
"창원시 의약분업의 원칙을 파괴한 최초의 지자체" 비판
입력 2017.10.17 12:2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대한약사회가 창원 경상대병원 내 약국개설 허용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쏟아니며, 약국개설 허용 취소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밝혔다.

17일 성명서를 통해 "의료기관과 약국은 공간적 기능적으로 분리되어야 한다는 의약분업의 대원칙이 무너졌다"며 13일 창원경상대병원 내에 약국개설 허용을 최종 결정한 창원시의 결정을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대한약사회는 "국가기관이 자신들의 실수를 무마하고자 잘못된 공권력을 행사한 것으로 대한약사회 소속 7만 약사는 이를 부당한 폭거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안상수 창원시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공언했으나 결국 약국개설을 허용한 것은 창원시가 약사를 상대로 저지른 비열한 사기극으로 눈앞에 불법이 자행되는 현실을 마주한 전국 7만약사들의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약사회는 "창원시는 시정성과에 몰두하여 병원유치 단계에서부터 경상대병원의 초법적 요구를 용인했으며 이러한 실수에 대해 원칙에 따라 문제해결에 앞장서기보다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는데 급급하고 사태를 방관, 결국 약국개설 허용결정을 통해 의약분업의 원칙을 파괴한 최초의 지자체"라고 비판했다.

또한 " 누구보다도 법을 잘 이해하고 신뢰할 수 있는 행정을 펴야할 국가기관인 창원시와 경상대병원이 법과 원칙을 어기는 데에 앞장섰던 이 사태에 대한 비판은 영원히 꼬리표처럼 따라붙을 것이며, 창원시 시정의 가장 치욕적이고 숨기고 싶은 최악의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창원시 행정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 갔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이번 창원시의 잘못된 약국개설 허가 결정은 결코 인정할 수 없으며 창원시의 잘못된 시정폭거를 창원시민과 국민들에 폭로하는데 앞장서며 아울러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불법적인 약국개설 허용이 취소될 때까지 본격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약사회, 창원 경상대병원 내 약국개설 허용 강력 규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약사회, 창원 경상대병원 내 약국개설 허용 강력 규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