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젠, 비만·당뇨 치료제 'PG-102'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
향후 2년간 임상 1상 연구비 지원받아 글로벌 임상 개발 가속화 기대
입력 2024.06.14 16:3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프로젠(대표이사 김종균)은 차세대 이중 타깃 비만·당뇨 치료제 ‘PG-102’가 올해 1차 국가신약개발사업단(단장 박영민)이 주관하는 신약 임상 1상 단계 지원 과제로 선정돼 지난 12일 연구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프로젠은 국가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PG-102’의 국내 임상 1상에 대한 연구지원을 받게 되며, 이를 통해 ‘PG-102’의 임상 개발을 가속화하여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비만·당뇨 신약의 조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PG-102는 프로젠의 다중 표적 융합 단백질 플랫폼 NTIG® 기술을 적용한 GLP-1/GLP-2 수용체 이중 작용제이다. 시장에 출시된 GLP-1 유사체 약물들 대비 차별화된 치료제 개발을 목적으로, GLP-2의 고유한 기능인 장 기능 개선과 지방조직의 당 흡수 촉진 및 만성 염증 제어 등의 시너지를 통한 차세대 비만·당뇨병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특히, ‘PG-102’는 GLP-1과 GLP-2 수용체에 대해 독창적인 비대칭 활성 조절을 통해 안전성 및 유효성이 최적화된 효과를 보여주는 핵심 기술로 알려져 있다.

프로젠에 따르면 ‘PG-102’는 비임상 동물 모델에서 시장 출시 제품인 세마글루타이드(Semaglutide)와 터제파타이드(Tirzepatide) 대비 2배 이상 우수한 지방 선택적 감소 효과, 고혈당증에서의 탁월한 혈당 조절 효과와 낮은 저혈당 위험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염증 조절 효과도 우수함을 보여주었다. 이는 GLP-2의 차별화된 기전적 시너지에 의한 것으로서, 기존 GLP-1 계열 비만·당뇨 치료제의 다양한 부작용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젠은 작년 10월부터 서울성모병원에서 시작된 임상 1a상 단회용량증량 투여를 통해 ‘PG-102’의 안전성과 우수한 내약성을 확인하였다. 또한 성공적인 글로벌 임상시험과 제품화를 위해 국내외 우수 연구진 및 CMC 전문기관과 지속해서 협력 중이며, 해외 생산 CDMO와의 협업을 통해 획기적인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한 2,000L 상용화 생산공정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임상 1b상 반복용량증량 시험을 진행 중이며, 내년 미국, 유럽을 포함한 다국가 임상 2상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프로젠 김종균 대표이사는 “이번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은 ‘PG-102’의 차별화된 약리기전과 효능, 그리고 프로젠의 우수한 연구개발역량을 바탕으로 이루어졌다”라면서 “후기 임상 개발로 나아가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한 만큼, GLP-1 유사체 및 다중타깃 약물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글로벌 시장에서 확실한 차별성을 가진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개발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1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프로젠, 비만·당뇨 치료제 'PG-102'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프로젠, 비만·당뇨 치료제 'PG-102'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