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이노, ‘휴이노에임’ 설립 통해 핵심 기술 고도화 나선다
임상의사결정지원 시스템 지원 통해 병원 효율성 개선 기대
입력 2022.05.25 09:5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휴이노(대표 길영준)는 자회사 ‘휴이노에임(AIM, Artificial Intelligent in Medicine)’을 설립하고 핵심 기술 고도화 및 비즈니스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휴이노에임은 인공지능 기반의 임상의사결정시스템(CDSS, 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 및 신속대응시스템(RRS, Rapid Response System) 구현을 핵심 비즈니스로 삼고 있다.

회사는 해당 시스템을 통해 병원이 임상적 의사결정 시 효율적이고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의료 체계를 갖추도록 돕고, 환자 또한 검증된 인공지능의 분석 결과를 통해 질환을 예측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다.

기존 중환자실과 수술실에서는 환자감시장치를 통해 수동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휴이노에임이 개발 중인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생체신호를 자동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환자 상태를 예측하고 진단까지 보조해 의료진의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휴이노에임 관계자는 ”중환자 또는 위급 환자의 상태를 적시에 예측하고 진단을 보조하는 것은 현장 의료진에게 가장 큰 도움이 될 핵심 기술”이라며, “현재 협력 병원들과 기 구축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고 있는 단계로, 휴이노에서 자체 개발한 실시간 생체신호 추출 시스템을 통해 환자감시장치로부터 출력되는 데이터를 지속해서 수집·저장해 분석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휴이노에임의 실시간 데이터 추출 및 분석 기술은 상급종합병원에서는 별도의 환자감시장치 교체 없이 쉽게 도입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 면에서 경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당 기술 플랫폼 구축 후에는 원격 협력 진료도 가능하며, 요양병원이나 지역병원에서 거점병원으로 환자의 상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해 컨설팅을 의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의료 비용을 줄일 수 있어 사회적 비용도 크게 감소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2014년 설립된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휴이노는 웨어러블 의료기기 개발, 생체신호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의료계 능률 향상에 기여한다는 비전 아래 사업에 매진 중이다.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웨어러블 의료기기 및 유헬스케어 심전계 의료기기 인증 및 급여를 등재 받은 바 있으며, 이번 자회사 ‘휴이노에임’ 설립을 통해 핵심기술 고도화와 함께 사업다각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휴이노, ‘휴이노에임’ 설립 통해 핵심 기술 고도화 나선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휴이노, ‘휴이노에임’ 설립 통해 핵심 기술 고도화 나선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