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안전나라’ 시스템 개선…전자허가증 발급·관리 대상 확대
입력 2021.10.29 14:5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탄소중립 시대를 대비해 허가증 등의 종이 서류 발급·사용을 줄이고, 의약품·의약외품 허가 신청·처리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 향상을 위해 ‘의약품안전나라(nedrug.mfds.go.kr)’ 온라인 시스템을 개선한다.

주요 개선 내용은
  ▲의약품·의약외품 전자허가증 등 발급·관리 대상 확대 ▲온라인으로 품목허가 취하 등 신청 기능 신설(10월 29일) ▲허가 수수료 납부 방식에 가상계좌 추가(11월 5일) 등이다.

전자허가증 발급·관리 대상을 총 11종으로 확대한다. 현재 완제·원료의약품 품목 허가증 2종(’21.3월 시행)에서 의약품·의약외품의 제조·수입업 허가증 등 9종을 추가 된다.

최초 허가 시 별도 신청 없이 전자허가증이 발급되며, 변경허가 신청의 경우 신청자는 기존의 종이허가증을 스캔해 의약품안전나라로 우선 제출하고 원본은 담당부서 안내에 따라 반납하면 된다.

품목허가 취하, 제조·수입업 폐업 신청의 경우 그간 우편 또는 방문해 종이허가증 원본을 반납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온라인으로 가능하게 된다.

허가 신청 수수료는 신용카드 결제, 계좌이체 방식으로 납부할 수 있었으나, 다음달 5일부터는 ‘가상계좌’ 방식이 추가돼 별도의 사용자 인증이 없이 납부 가능하게 된다.

전자허가증 도입으로 달라지는 점(11종)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약품안전나라’ 시스템 개선…전자허가증 발급·관리 대상 확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약품안전나라’ 시스템 개선…전자허가증 발급·관리 대상 확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