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대응, 정부부처 머리 맞댄다
복지부‧질병청‧국조실‧기재부‧행안부‧외교부‧법무부 등 '범부처TF' 구성
입력 2021.12.01 09:33 수정 2021.12.01 09:3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을 비롯한 정부부처들이 모여 오미크론 변이 대응방향을 모색한다. 

복지부와 질병청은 지난달 30일 오미크론 변이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현황 및 대응방향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오미크론을 주요 변이로 긴급 지정하고, 유입된 국가들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현황을 분석해 향후 필요한 조치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국내 유입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복지부, 질병청,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외교부, 법무부 등으로 구성된 범부처 TF를 꾸릴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 관련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게 된다.

오미크론 대응 TF에서는 ▲검역 등 해외유입 관리 강화 방안 ▲국내 발생 및 확산 감시 강화 방안 ▲국내 유입시 역학조사 등 방역 대응 강화 방안 ▲환자 관리 강화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인천에 거주하는 부부에게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시행 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부부는 지난 10월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후 귀국했으며, 지난달 25일 검사결과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을 지원한 40대 남성 지인 1명과 동거가족 10대 1명이 지난달 30일 추가로 확진됐으며, 그 외 동일 항공기 탑승자에 대해서는 추적 관리 중에 있다. 

질병청은 1일 오전 추가확진자인 지인에 대한 변이PCR 검사 결과 오미크론이 의심돼 지표환자를 포함해 확정검사를 진행 중이며, 2일 저녁 늦게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오미크론 변이' 대응, 정부부처 머리 맞댄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오미크론 변이' 대응, 정부부처 머리 맞댄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