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단체, 복지부에 품절의약품 대응 체계 요청
복지부, 6개 의약단체와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24차 회의 개최
입력 2021.11.18 13:19 수정 2021.11.18 13:2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의약단체가 의약품의 수입 의존도를 낮출 수 있는 제도 개선안 마련을 정부에 요청했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지난 17일 의약 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24차 회의를 개최하고 ▲수도권 긴급의료대응계획 ▲해외의존 의약품·의료기기 수급 현황 점검 및 대응 방향 ▲코로나19 재택치료 의료지원 가이드라인 인력 기준 개선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복지부는 중환자 진료가 가능한 의사 인력과 수도권 병상 확보가 시급한 상황인 만큼 의약 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의사협회는 수도권 중증병상에 근무가 가능한 의사가 신속히 확보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또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고령 환자도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으로 고려해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의약단체는 원료 의약품·의료기기 등의 수입 의존도를 낮출 수 있도록 국내생산·개발 지원 등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복지부에 개진했다.

특히 약사회는 해외의존 품목이 아니더라도 생산·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품절 의약품 문제에 대응하는 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복지부는 품절 의약품 문제에 대해서는 식약처 등 관계 부처와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재택치료와 관련한 논의도 이어졌다. 간호협회는 재택치료 의료기관에 간호사를 필수 배치할 필요가 있고, 가이드라인 보완 시 현장 의견 수렴 절차 마련을 요청했다.

복지부는 의료인 상시근무 원칙을 재택치료 가이드라인에 규정하고 있는 만큼, 가이드라인을 보완할 필요가 있을 경우 유관단체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아울러 의협은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재택치료에 의원급 의료기관 참여 확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므로, 의료인력과 병상확보를 위해정부-의료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코로나19 중증환자 등이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자원을 신속하게 확보하면서, 권역별 전담센터 지정, 병원·의원급 의료기관 참여 확대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코로나19 의료전달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복지부에서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고형우 보건의료정책과장, 하태길 약무정책과장이 참석했다.

의약단체에서는 대한의사협회 이상운 부회장, 대한병원협회 송재찬 부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홍수연 부회장, 대한한의사협회 김형석 부회장, 대한약사회 좌석훈 부회장, 대한간호협회 곽월희 부회장이 참여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약단체, 복지부에 품절의약품 대응 체계 요청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약단체, 복지부에 품절의약품 대응 체계 요청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