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의료기관, 지역 공공의료 발전 방안 논의
복지부‧중앙의료원, 11일 책임의료기관 발전 정책 토론회 개최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11 09:3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11일 책임의료기관 관련 정책 토론회인 ‘2021 책임의료기관 커넥티드 케어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책임의료기관 전담 인력 등이 함께 참여해 제도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사업 성과와 경험을 나눌 수 있도록 마련됐다.

발제자 등은 현장에 모여 발표를 하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각 지역의 책임의료기관 관계자 등은 영상 회의를 통해 참여한다.

행사 1부에서는 ‘신종 감염병 위기 대응, 책임의료기관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전문가들이 정책 방향을 제언한다.

강원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조희숙 교수는 지자체의 건강 책무성 강화 등을 강조하며 '지역 완결적 필수 보건의료 서비스를 위한 커넥티드 케어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경북대학교병원 김종연 교수는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토대로 '권역 단위 신종 감염병 위기 대응 체계 구축과 책임의료기관의 역할'을 제시한다.

2부에서는 각 책임의료기관의 공공의료본부장 등이 분야별 협력 사업 성과와 사례를 소개하고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게 된다.

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각 책임의료기관이 처한 상황이나 역량은 다르지만 지역 공공의료 발전이라는 목표는 같은 만큼, 오늘 이 자리가 현장의 어려움과 경험을 충분히 나눌 수 있는 교류와 배움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앞으로 책임의료기관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책임의료기관, 지역 공공의료 발전 방안 논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책임의료기관, 지역 공공의료 발전 방안 논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