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협, 27년만 의대증원 1509명 확정…의협 “무지성에 분노”
24일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승인
입력 2024.05.24 20:2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내년 의과대학 모집 인원이 올해보다 1509명 늘어난 4567명으로 확정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24일 서울 중구 콘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올해 제2차 대입전형위원회를 열고 전국 39개 의과대학 모집인원을 포함한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원안대로 승인했다.

이에 따라 올해 치러지는 2025학년도 의대(의학전문대학원 포함) 모집인원은 지난해의 3058명보다 1509명 늘어난 40개 대학 45467명이 된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다만 경기도 소재 차의과대의 경우, 대입전형 시행계획 제출 의무가 없는 ‘의전원’이어서 이날 승인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이미 학교 측이 학칙을 개정해 정원을 40명 늘려 2025학년도부터 모집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승인으로 의대 정원은 1998년 이후 27년만에 증원이 확정됐다.

앞서 정부는 3058명인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린 5058명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전국 40개 의대 중 서울지역을 제외한 32개 경인권과 비수도권 의대에 배분했었다. 그러나 전공의 집단이탈 등 의료계의 강한 반발과 의대교육 질 저하 가능성 우려 등 부정적 기류가 이어지자 정부는 각 대학이 내년도에 한해 증원분의 50~100%를 자율모집하는 것으로 방향을 우회했다.

결국 대학들은 당초 증원분이던 2000명 중 1509명을 모집하기로 가닥을 잡고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의대 증원분을 반영한 변경사항을 대교협에 제출한 것. 이번 의결로 교육부와 대교협은 각 대학별 수시 모집요강이 아직 공고되지 않은 만큼, 각 대학의 정시‧수시모집 비율 등 세부적인 내용은 오는 30일 발표하기로 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대교협의 의대증원 대입전형 심의 의결에 대해 “대한민국 의료시스템 붕괴는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 됐다”며 “비민주적이고 일방적인 정부의 정책 추진에 경악을 금할 수 없으며,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심사숙고 없이 확정해버린 대교협의 무지성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대교협, 27년만 의대증원 1509명 확정…의협 “무지성에 분노”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대교협, 27년만 의대증원 1509명 확정…의협 “무지성에 분노”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