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TG, 코로나19 백신 '코비힐' 기술이전 준비 완료…수출 기대감
지더블유바이텍 글로벌 유통으로 수혜 전망
입력 2022.07.19 09:40 수정 2022.07.19 09:4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파마바이오테크글로벌(이하 PBTG)의 의뢰로 추마코프 연구소의 ‘코비힐’ 기술이전 자료를 검증한 아주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장 이상래 교수는 지난 18일 기술이전 자료 구비가 완료됐다며, 국내에서 백신 생산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상래 교수팀이 검증한 자료는 모두 1만 5천 쪽 분량으로 ▲인력 ▲제조 장소 ▲설비 ▲품질 ▲생산 공정 ▲자재 ▲원료 투입량 ▲온도 기록 ▲배지 ▲위생관리 ▲완제품 시험 ▲첨가제 ▲허가 ▲임상 ▲시험 ▲완제 의약품 관리 등 코비힐 국내 생산을 위한 모든 내용이 포함됐다.

이상래 교수는 “생산 및 설비의 모든 부분과 국제 공통기술 문서(CTD) 등을 모두 검증했으며 코비힐의 국내 생산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기술 자료에는 백신의 원천 기술은 물론 생산을 위한 제조소의 설치부터 모든 공정에 대한 부분이 수록됐으며, 시험 방법 및 공정의 밸리데이션이 매우 훌륭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 생산 기지에 1천리터(1,000L) 리액터 2대의 설치가 이미 완료돼 추마코프 연구인력이 입국하는 대로 생산을 진행할 수 있어, 9월 중 코비힐의 생산 가동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본다”라며 “30년 업력의 과학기자재 전문기업 지더블유바이텍과 에스엔피제네틱스 등이 코비힐 제조에 필요한 바이오 원자재 수급, 공동 마케팅과 세일즈를 맡아 백신의 전 세계 유통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교수는 세계 수출을 위한 임상 등의 허가 절차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PBTG가 추마코프를 통해 세계 수출을 위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비임상 시험 및 신청국에서 임상 시험을 추가로 시행하면 수출을 위한 허가 획득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100% 국산화를 통한 세계 수출이 충분하다”라고 분석했다.

코비힐은 오는 9월 PBTG의 안동 백신 생산 기지에서 생산되며 코스닥 상장사 지더블유바이텍과 에스엔피제네틱스를 통해 전량 세계 시장에 수출할 예정에 있다. 

추마코프 연구소는 이른 시일에 국내에 연구진을 파견해 백신 생산 노하우를 전수하고 국내 연구진이 자체 생산을 갖출 때까지 약 6개월간 공동 생산 기간을 가질 전망이다.

한편 아주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은 ▲이화학실험 ▲임상시험 ▲시험 인증 ▲바이오 인프라 ▲기술사업 특허 등을 지원하는 바이오 연구원으로 이번 검증에 이상래 원장, 김수동 교수(아주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 김주희 교수(아주대 약학대학), 박춘호 교수(아주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 한신웅 교수(융복합의료제품 촉진지원센터)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PBTG, 코로나19 백신 '코비힐' 기술이전 준비 완료…수출 기대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PBTG, 코로나19 백신 '코비힐' 기술이전 준비 완료…수출 기대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