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에스테틱 뷰티 온라인몰 ‘바이에뷰’ 오픈
온라인몰 오픈 시작으로 고객과의 접점 확대 및 B2C 유통망 확장 시동
입력 2022.06.30 11:2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이사 유현승)가 공식 에스테틱 온라인몰 ‘바이에뷰(BI.E.BEAU)’를 정식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시지바이오는 이번 온라인몰 오픈을 시작으로 고객 접점을 넓히고 B2C 유통망을 더욱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바이에뷰는 바이오 에스테틱 뷰티(Bio Aesthetic Beauty)의 약자로, 시지바이오의 바이오 기술을 접목한 에스테틱 및 뷰티 라인 제품들을 독점 판매한다.

현재 바이에뷰에서는 시지바이오의 독자적인 기술로 개발 및 생산한 가슴마사지기 벨루나(BELUNA)와 LED 미용기기 이지엘 마스크(Easy L Mask), 이지엘 헤어(Easy L Hair)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향후 다른 제품 라인들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바이에뷰는 그동안 병의원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보습제인 이지듀MD 크림 및 로션의 공식 온라인 판매처가 될 예정이다.

벨루나는 지속적인 자극을 주면 서서히 변형되는 조직 특성에 착안해 개발한 가슴마사지기로, 연속, 순환, 마사지 3가지 모드와 치료장비 수준의 강력한 모터를 탑재했다. 이를 통해 가슴 고민이 각기 다른 여성들에게 맞춤형 케어를 제공한다. 또한 애플리케이션으로 1:1 매칭 관리를 통해 전문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이지엘 마스크는 LED 마스크로, 이마, 눈, 볼 등의 피부 노화개선에 도움되는 총 419개의 LED를 통해 에스테틱 클리닉 수준의 피부 관리를 가정에서도 구현할 수 있다. 특히 무겁고 답답한 기존 LED 마스크의 단점을 보완하여 플렉서블(Flexible) 형태로 제작돼 가볍고 유연하며, 간편하게 접을 수 있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착용할 수 있다. 또한 불필요한 공간을 차지하지 않아 보관이 용이하다.

이지엘 헤어는 두피 관리에 도움을 주는 레드 파장의 LED 84개로 구성되어 하드 형태의 헬멧형 제품이 지니고 있는 답답함을 개선한 플렉서블 형태로, 모자에 넣어 착용도 가능하다.

이지듀MD는 화상이나 건조한 피부 등 피부 장벽이 손상된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의료기기 보습제로, 실제 피부 성분과 유사한 성분을 조합해 피부장벽 강화 및 보습감을 유지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

유현승 대표는 “이번 바이에뷰 오픈을 기점으로 고객들의 아름답고 건강한 라이프를 위해 에스테틱 및 뷰티 분야에서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과학적 근거 기반의 우수한 제품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지바이오는 공식 에스테틱 온라인몰 ‘바이에뷰’ 오픈을 기념해 오는 7월 1일부터 벨루나를 구매한 고객들에게 스타벅스 미니 캐리어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할인 및 쿠폰 증정 등 공식 온라인몰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혜택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바이에뷰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시지바이오, 에스테틱 뷰티 온라인몰 ‘바이에뷰’ 오픈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시지바이오, 에스테틱 뷰티 온라인몰 ‘바이에뷰’ 오픈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