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이뮨텍 "‘재발 교모세포종’ 키트루다 병용 FDA 임상 2상 승인"
다양한 교모세포종의 임상 결과 통해 신약 승인 가능성 높을 것으로 기대
입력 2022.05.11 18:1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T 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First-in-Class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네오이뮨텍(대표이사 양세환)은 재발 교모세포종(Glioblastoma(GBM), 뇌암의 일종) 환자를 대상으로 면역관문억제제 키트루다와 NT-I7(efineptakin alfa)의 병용 임상 2상(NIT-120)이 미국 FDA로부터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은 뇌암 연구의 권위자인 미국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의 지안 캠피안 교수(Jian L. Campian, MD, PhD)가 주도하는 연구자 임상(Investigator-Initiated Trial, IIT)으로 머크(Merck)는 무상으로 키트루다를 공급하고, 네오이뮨텍은 NT-I7을 공급하여 진행하는 임상이다. 이번 임상에서는 안전성 및 치료효능(생존율)을 평가할 예정이다. 

연구진은 면역관문억제제와 T 세포 증폭제의 병용투여를 통해 재발 교모세포종 환자의 T 세포 반응을 극대화시켜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발 교모세포종의 생존율은 6개월 미만으로 예후가 매우 좋지 않다. 일부 화학항암제나 표적항암제 아바스틴이 쓰이고 있지만, 효과는 제한적이다. 제넥신은 국내에서 아바스틴과 에피넵타킨 알파(efinepakin alfa, 코드명 GX-I7) 병용 임상 중이며, 네오이뮨텍은 미국에서 면역관문억제제와 NT-I7(efineptakin alfa) 병용 임상을 진행 예정으로 그 결과를 분석한 후에 가장 허가 가능성이 높은 치료법으로 다음 단계 임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교모세포종은 가장 흔한 악성 원발성 뇌암이며, 표준 치료인 화학/방사선 치료 시 1년 이상 생존율은 25%에 불과한 난치암 중 하나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네오이뮨텍은 지난해 미국면역항암학회(Society for Immunotherapy for Cancer, SITC)에서 신규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화학/방사선 치료와 NT-I7 병용 1상 임상(NIT-107)을 통해 1년 이상 생존율 94%를 보여 주목받은 바 있다. 현재 임상 1상을 마치고 임상 2a에 진입하였으며, 당초 20명 대상의 임상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높이기 위해 시험군 환자를 31명을 추가 모집하는 임상으로 확대되었으며, 올 3분기에 환자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이사는 “교모세포종은 1년 이상 생존율이 25%에 불과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 못한 대표적인 난치암이다”라며 ”고무적인 결과를 확인했던 신규 교모세포종에 이어 이번 재발 교모세포종에서는 면역관문억제제와의 병용 임상을 통해 교모세포종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대안을 제시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네오이뮨텍의 신약후보물질인 NT-I7은 암세포 및 감염 세포를 제거하는 T 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물질로 현재 다양한 난치암과 감염질환을 대상으로 임상개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네오이뮨텍 "‘재발 교모세포종’ 키트루다 병용 FDA 임상 2상 승인"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네오이뮨텍 "‘재발 교모세포종’ 키트루다 병용 FDA 임상 2상 승인"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