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스, ‘레티놀’ 안정화 특허 기술 적용 신제품 출시
피부 흡수속도 259% 향상…주름개선 및 탄력 수치 개선 효과 확인
입력 2022.05.10 09:3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마이크로니들 의약품 패치전문기업 라파스가 지난해 국내 특허를 취득한 ‘레티놀 안정화 기술’을 적용, 세계 최초로 용해성 마이크로니들 신제품 ‘레티놀 마이크로콘 패치®’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레티놀 마이크로콘 패치’는 항주름 및 항노화에 뛰어난 효과를 가졌다고 알려진 ‘레티놀’ 성분이 함유된 기능성 화장품으로, 라파스가 오랜 연구기간을 거쳐 독자적 개발에 성공한 고도의 제형 안정화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레티놀은 조성이 불완전해 빛이나 열 등 외부 요인에 의해 쉽게 분해되기 때문에 그간 순수 화장품 원료로 적용하기에는 안전성이 떨어져, 효과는 떨어지지만 안정성이 개선된 ‘레티놀 유도체’를 통해 사용해왔다.

라파스는 지난해 8월 ‘레티놀 안정화를 위한 사이클로덱스트린을 포함하는 마이크로니들 제조용 조성물 및 이러한 조성물로 제조된 마이크로니들’ 기술 개발에 성공해 관련 국내 특허를 취득하며, 순수 ‘레티놀’을 화장품 원료로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라파스는 피부 인체적용시험 전문 기업 ‘피엔케이(P&K) 피부임상 연구센터’에 이번 신제품에 대한 12가지 항목의 기능성 인체적용 시험을 의뢰했으며, 레티놀이 함유된 동일 성분을 단순 도포했을 때보다 마이크로콘 패치 부착할 경우 ‘흡수깊이’와 ‘흡수속도’에서 약 259% 향상됨을 확인했다.

또한, 미간·눈가·팔자 등의 부위에서 ‘주름개선’ 및 ‘탄력 수치’도 1회 부착만으로 23%가량 개선된다는 결과를 수령했으며, 약 4주 반복 사용 시 최대 35% 수준 개선 효과가 있었다는 분석 결과를 제공받았다.

라파스 관계자는 “레티놀 마이크로콘 패치 신제품은 마이크로니들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카테고리의 기능성 안티에이징 마이크로니들 뷰티 제품”이라며 “특히, 레티놀의 보존성과 안전성을 확보해 화장품 업계의 숙원을 해결했을 뿐 아니라, 라파스가 독자적으로 보유한 ‘DEN(Droplet Extension) 마이크로니들’ 제조기술을 통해 조성이 불안정한 유효성분을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대안임을 입증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계 최초로 레티놀을 마이크로니들 구조체에 안정화시킨 기술력과 빠른 인지효과를 바탕으로 가정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패치 타입의 기능성 화장품으로 새로운 화장품 카테고리를 개척해 고객들의 만족감이 높아 폭발적인 확대가 예상된다”며 “GS홈쇼핑 라이브 론칭을 시작으로 주름기능성 화장품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레티놀 마이크로콘 패치는 총 4개의 파우치(파우치당 미간 1개, 눈가·팔자 2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라파스의 더마 코스메틱 전문 브랜드 ‘아크로패스(Acropass)’ 공식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라파스, ‘레티놀’ 안정화 특허 기술 적용 신제품 출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라파스, ‘레티놀’ 안정화 특허 기술 적용 신제품 출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