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흥원, 제약바이오기업 주요 해외진출 성과 공유
23일 ‘제약기업의 성공적인 세계시장 진출 성과공유회’ 개최
입력 2021.11.22 14:58 수정 2021.11.22 15: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인증‧육성 중인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올해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산업진흥원은 제약바이오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지원방향을 설명하기 위해 오는 23일 ‘제약기업의 성공적인 세계시장 진출 성과공유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성과공유회에서는 KCRN(컨설팅 전문기관)의 ‘미국초기 임상과 RA업무소개’ 및 큐라클의 ‘IND 승인 프로젝트에 대한 사례와 전략’을 공유한다. 또 에이프릴바이오의 ‘기술이전 성공사례’ 및 삼일제약의 ‘베트남 현지 공장 설립 성공사례’ 등 해외시장 진출 지원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진흥원에 따르면 ‘혁신형 제약기업’ 45개사 중 대웅제약은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인 ‘펙수프라잔’ 기술수출로 약 1조원 규모의 계약을, 제넥신은 면역항암 치료제인 ‘GX-17’으로 약 1조2,000억원 계약을 맺는 등 지속적으로 해외 기술수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인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는 국내 항체 신약으로 최초 유럽 정식품목허가를 받는 등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혁신형 제약기업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제약산업 전주기 글로벌 진출 강화지원 사업은 올해 해외진출 전주기 컨설팅 분야 7개사, 생산기반 선진화 분야 6개사, 위탁생산 분야 3개사 등 총 16개 기업을 지원했다. 이 중 에이프릴바이오의 경우 덴마크 글로벌 제약사 룬드백과 5,600억원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비씨월드제약의 경우 유럽 임상 1상 IND신청을 완료하는 등 다양한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GPKOL(Global Pharma Key Opinion Leaders) 컨설팅 지원 사업은 올해 온라인 컨설팅 168건 지원, GPKOL 전문위원 16명 신규 초빙으로 지속적으로 제약바이오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진흥원은 제약산업의 해외진출 규모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3분기 기준 의약품 수출액은 57억7,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26% 증가했고,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높은 수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제약바이오기업의 해외 기술수출액은 상반기에만 6조원을 돌파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조원을 넘기는 최고 성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진흥원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와 수출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진흥원, 제약바이오기업 주요 해외진출 성과 공유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진흥원, 제약바이오기업 주요 해외진출 성과 공유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