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패스, TYR 안티센스 올리고핵산 유럽 특허 취득
미백 기능성 RNA 화장품 원료에 대한 글로벌 독점력 제고
입력 2021.10.27 12:08 수정 2021.10.27 12:1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RNA 치료제 플랫폼 기업 올리패스㈜(대표이사 정신)는 지난 26일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원 중인 ‘티로시나제(이하 TYR)의 발현을 억제하는 OliPass 인공유전자’의 유럽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TYR은 멜라닌 색소 생합성에 관여하는 주요 효소로서, 이를 저해하면 피부 내 멜라닌 색소의 침착량이 감소해 미백 효과가 생길 수 있다. TYR의 유럽 특허 취득은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에 이어 세 번째에 해당된다.

이번 특허로 보호되는 OliPass 인공유전자는 피부 전달력이 우수하고, 멜라닌 색소 생성을 적절한 수준으로 억제해 미백에 도움을 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미 올리패스의 화장품 자회사인 ㈜올리패스 알엔에이의 화장품 원료와 미백 기능성 화장품에 함유돼 사용되고 있다.

올리패스는 ‘OliPass 인공유전자 플랫폼(OPNA)’이 가진 우수한 피부 전달력에 착안하여 다양한 기능성 RNA 화장품 원료를 개발해왔다. 그 결과, 이번 피부톤 개선용 TYR 억제제뿐만 아니라 주름 개선용 SNAP25 발현 억제제(보톡스 대체제), 피부 근육 탄력 증대용 ACC2 저해제, 피부 내 콜라겐 함량 증가용 MMP-1 발현 억제제, 탈모 방지용 AR 발현 억제제 등 다양한 핵심 기능성 RNA 화장품 원료 개발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화장품 업계는 천연물 및 합성화합물 등 전통적 방식으로 이런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고자 많은 투자를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정신 올리패스 대표는 “OPNA 기술을 활용해 올리패스는 화장품 업계의 숙원이던 핵심 기능성 RNA 화장품 원료들의 개발을 완료했다”며 “올리패스 알엔에이는 원료 및 그 적용 제품들의 마케팅 및 판매를 강화해, 올리패스의 RNA 화장품 원료가 글로벌 화장품 원료 표준으로 성장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올리패스 알엔에이는 OliPass 인공유전자의 우수한 세포 투과력 및 피부 전달력을 활용해 다양한 기능성 RNA 화장품 원료들에 대한 제품화를 구현하기 위하여 설립된 올리패스 자회사다. RNA 화장품에 특화된 회사의 정체성을 명확히 하고자 최근 사명을 ㈜올리패스 코스메슈티컬즈에서 ㈜올리패스 알엔에이로 변경했다.

㈜올리패스 알엔에이는 대한민국, 중국, 아세안 국가들에서 이번 특허 물질을 포함해 올리패스가 개발한 기능성 RNA 원료 물질들에 대한 전용 실시권을 보유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올리패스, TYR 안티센스 올리고핵산 유럽 특허 취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올리패스, TYR 안티센스 올리고핵산 유럽 특허 취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