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신포괄수가’ 변경, 암환자에겐 약값폭탄”
강병원 의원 “신포괄수가제 확대, 신약개발 촉진 위해 표적·면역 항암제 수가 포함해야”
입력 2021.10.20 22:27 수정 2021.10.20 22:2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신포괄수가제 변경이 암환자들에게 과도한 약값 부담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심평원이 현행 신포괄수가제를 변경하는 ‘전액 비포괄’ 추진이 항암제를 복용하는 환자들에게 과도한 비용을 초래할 것이라며 20일 제도 보완을 촉구했다. 

강병원 의원에 따르면 최근 심평원은 ‘2022년 적용 신포괄수가제 관련 변경사항 사전안내’를 통해 “희귀 및 중증질환 등에 사용돼 남용 여지가 없는 항목 등은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됐다”고 각 의료기관에 공지했다. ‘전액 비포괄 대상 항목’으로 결정됐다는 의미는 해당 약품과 치료재료를 신포괄수가에서 제외한다는 것이며, 제외된 약품과 치료재료 중 상당수는 ‘비급여’가 된다는 의미다. 

현재 신포괄수가제에서는 기존 행위별 수가에서 ‘비급여’인 각종 항암제들이 수가적용을 받고 있다. 표적 및 면역항암제 등도 기존 항암제 비용의 5%~20% 수준으로 비용을 지불하며 항암 치료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강 의원은 제도변경으로 기존 신포괄수가에 포함됐던 항암제들이 제외되면 해당 항암제로 치료중인 암 환자들의 ‘재난적 의료비’가 초래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상반기 신포괄수가 면역항암제 청구 환자수는 1,519명이다.

신포괄수가제는 각종 의약품과 치료재료는 ‘포괄수가’에 포함하고, 의사의 수술‧시술은 ‘행위별 수가’로 지불하는 복합 수가제다. 행위별 수가제로 인한 과잉진료를 억제하면서 의사의 진료권한은 최대한 지켜주는 지불 체계로 현재 전국 98개 공공병원과 민간병원에서 시행중이다.

심평원의 사전안내 문서에서 전액 비포괄로 결정된 항목은 ‘희귀의약품, 2군항암제 및 기타약제, 사전승인약제, 초고가 약제 및 치료재료, 일부 선별급여 치료재료’라고 명시돼 있다.

신포괄수가제가 시행중인 한 종합병원 혈액종양내과 전문의는 “면역항암제로 3주마다 투여하는 키트루다의 경우, 현행 신포괄수가제에서는 본인부담금이 30만원 정도지만, 신포괄수가 적용 제외 시 약 600만원이 된다”며 “그러면 다른 항암제라도 쓸 수 있게 해줘야 하는데, 비용을 이유로 기존 항암제를 변경하면 의학적 이유가 아니기에 급여가 삭감될 수 있어 환자는 울며 겨자먹기로 막대한 비용을 내고 기존 항암제를 쓸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강병원 의원은 “신포괄수가제 확대와 보장성 강화, 신약개발 촉진이라는 큰 방향성을 비추어 볼 때 현재의 ‘전액 비포괄’ 추진은 분명 문제가 많다”며 “일단 현행 신포괄수가 적용을 받으며 치료중인 암환자가 피해를 받지 않도록 시급한 제도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7개
  • 짱구 2021.11.10 22:40 신고하기
    김쎌님,당신의 호소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쎌님 호소에 사회도 관심을갖게 되어 ,좋은해결이 나온것같습니다 그리고 ,급여화 되는 것도 좀더빨라 질수도 있을것같네요.건강 꼭 ,챙기시길바랍니다
    답글 아이콘
  • 더감 2021.11.09 21:23 신고하기
    국민이주가되어야 하는국가에서 약한자를 생매장하는가
    답글 아이콘
  • 이러니들 2021.10.31 23:16 신고하기
    국회의원분들 당신들은 평생 암에 않걸리고 살것 같은가? 계속 건강할거라 확신하시나봅니다. 아님 챙겨둔 재산이 많은건가?
    답글 아이콘
  • 부뎡애 2021.10.31 22:42 신고하기
    암환자 나가 죽으라는 건가요???
    젊은 나이에 암걸린것도 억울하고 하늘이 무너지는데 한달에 380만원이 넘는 약값을 내면서 살라고요???
    지금 직장도 위태위태해서 짤리면 암환자라 재취업도 불가능한데 암환자들 다죽여야 속이 시원하시겠습니까???
    문재인씨?
    본인가족들 친척들 제발 다 희귀암 결려서 뒤지시길 빌겠습니다.
    약값지원도 못받고 약값에 짓눌려 가정경제 파탄나 뒤지시길 빌겠습니다.
    답글 아이콘
  • 어쩌죠 2021.10.30 21:59 신고하기
    저희는..어떻게하라는거죠..도와주세요
    답글 아이콘
  • 동그리 2021.10.29 13:49 신고하기
    급여가 되는 약으로 처방 변경도 못하게 막아놓고 한번에 600만원짜리 주사는 너무 부담됩니다. 돈없으면 치료도 포기해야 겠어요
    답글 아이콘
  • 콩언니 2021.10.29 08:29 신고하기
    제일 약자를 이렇게 버리다니ㅜ'ㅜ
    답글 아이콘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심평원 ‘신포괄수가’ 변경, 암환자에겐 약값폭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심평원 ‘신포괄수가’ 변경, 암환자에겐 약값폭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