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젠바이오, 베트남 최대 국공립병원에 '전립선암·고형암 정밀진단' 공급
암 정밀 진단시장 內 영향력 확대… 임상 유전체 분석 서비스의 우수성 입증
입력 2024.06.19 09:3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대표이사 최대출)는 베트남 최대 국공립 박마이 (BỆNH VIỆN BẠCH MA) 병원에 NGS 기술 기반의 고형암 정밀진단 제품 솔리드아큐테스트™(SOLIDaccuTest™)와 유방암 및 난소암 정밀진단 제품인 브라카아큐테스트™(BRCAaccuTest™)을 공급하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엔젠바이오는 5월 박마이 병원 공급 입찰에 참여해 지난 10일 박마이 병원로부터 두 제품의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아 공급하게 됐다.

박마이병원은 1911년 설립되어 100여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병원으로 베트남 병원 중 최초로 정부로부터 특별 칭호를 받기도 했다. 하노이에 위치해 있고 1900여개 이상의 병상과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베트남 최대 규모로 제공하고 있다.

박마이 병원은 전립선암 환자의 치료제 처방을 확대하기 위해 아스트라제네카 올라파립(Olaparib) 임상시험에 엔젠바이오 제품인 브라카아큐테스트 평가를 했다. 브리카아큐테스트는 △CE-IVD 인증, △ BRCA1/2 유전자 변이 한 번에 검출, △ NGS 유전자 데이터의 자동 분석 및 임상결과 보고서 작성이 가능한 SW 등을 통해 빠르고 수월하게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는 엔젠바이오는 유방암 및 난소암 정밀진단 제품인 브라카아큐테스트 공급에 이어 고형암 정밀진단 제품인 솔리드아큐테스트™(SOLIDaccuTest™)를 추가로 판매하게 되면서 베트남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서의 정밀진단 사업 실례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미 베트남의 주요 국공립 대형병원 8곳에 엔젠바이오의 정밀진단 제품이 하반기 입찰 리스트에 등록돼 있다. 올 2월에는 싱가포르 최대 국립병원에 혈액암 정밀진단 제품을 4년 연속 공급하는 등 동남아시아 의료시장에서 엔젠바이오의 NGS 기술 기반 정밀진단 제품들이 인정받고 있다.

엔젠바이오 최대출 대표이사는 “이번 입찰은 NGS 기술 기반의 다양한 정밀진단 제품과 분석 기술력을 지속해서 홍보하고 현지 대리점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룬 값진 성과”라며 “동남아시아에서 NGS 기술 기반 진단 제품과 유전체 분석 서비스에 관한 관심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만큼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의 대형 의료 기관에 제품 공급 확대 및 글로벌 NGS 진단 기술의 선두 기업이라는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NGS 진단 제품의 수출 확대를 이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 대표는 ”현지 임상평가의 적극적인 대응과 국공립병원을 위한 국가 주도의 입찰 사업을 집중적으로 공략함으로써 동남아시아 시장에서의 1위의 NGS 진단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엔젠바이오, 베트남 최대 국공립병원에 '전립선암·고형암 정밀진단' 공급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엔젠바이오, 베트남 최대 국공립병원에 '전립선암·고형암 정밀진단' 공급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