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클루, 1분기 처방액 57% 성장... "3세대 위장약 P-CAB 성장 선도"
"종근당 협업, 위염 적응증 급여확대로 올 하반기 더 성장할 것" 기대
입력 2024.04.24 09:0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펙수클루. ©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이창재·박성수)은 펙수클루가 올해 1분기 처방액이 전년 동기 대비 57% 성장하며 170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국내 10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 성장률 1위를 기록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의약품 통계정보 유비스트에 따르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처방액 상위 10개 제품 가운데 2세대 치료제 PPI 계열 7개 제품이 마이너스 성장한 반면, 3세대 치료제 P-CAB 계열은 모두 성장했다특히 펙수클루는 57%라는 압도적인 성장률을 보이며 3세대 치료제 P-CAB의 성장을 주도했다.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2022 7월 발매한 국산 신약으로 지난 3월 기준 누적 처방액이 833억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블록버스터로 성장한 품목이다발매 2년차에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2위로 뛰어오르며, P-CAB 계열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유비스트에 따르면 P-CAB 처방액은 지난 1분기 기준 638억원으로 펙수클루가 출시하기 전인 2022 1분기(311억원)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3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는 1, 2세대 위장약의 단점들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1970년대 개발된 1세대 치료제인 H2RA(히스타민-2 수용체 길항제제제는 위산 분비와 관련한 세 경로 중 단 한 개의 경로만 관여해 위산 분비를 부분적으로 억제하는 등 태생적으로 한계가 많다

1980년대 등장한 2세대 치료제 PPI(프로톤펌프 저해제제제는 활성화 되려면 위산이 필요한데역설적으로 위산에 약해 약효가 떨어지고 발현되는 시간도 오래 걸린다또 식전에 복용해야 최대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전의 약물이다.

3세대 치료제 P-CAB 계열 대웅제약 펙수클루는 약효가 빠르고 위산 분비를 확실하게 억제해 최근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특히 펙수클루의 반감기는 9시간으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 가장 길다그만큼 약효가 오래 지속돼 야간 속쓰림 증상을 현저히 완화시켰다는 평가다여기에 펙수클루는 만성기침을 개선하는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최근 대웅제약은 종근당과 펙수클루 공동 판매를 밝힌 바 있다본격적으로 영업마케팅을 시작하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또 올해 하반기 위염 적응증 급여확대가 이뤄지면 펙수클루 처방액은 다시 한번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게 회사 전망이다.

대웅제약 이창재 대표는위장약 시장에서 P-CAB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펙수클루가 성장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올해 종근당과의 협업은 물론 위염 적응증 급여확대로 국내 위장약 시장에서 1위를 달성하고 2030년까지 매출 3000억원 달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대웅제약 펙수클루, 1분기 처방액 57% 성장... "3세대 위장약 P-CAB 성장 선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대웅제약 펙수클루, 1분기 처방액 57% 성장... "3세대 위장약 P-CAB 성장 선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