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 성장 中 온라인 의료서비스, 한국 기업에게도 기회”
정부 지원, 고령화, 건강 관심 증가 등으로 성장..."현지 파트너와 진출 모색 필요"
입력 2023.12.05 06:00 수정 2023.12.05 06: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중국의 온라인 의료서비스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한국 기업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제언이다. ©아이클릭아트

중국의 온라인 의료서비스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한국 기업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최근 ‘2024 중국 진출 전략’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KOTRA에 따르면 중국의 온라인 의료시장과 사용자 규모는 모두 빠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산업 발전으로 중국 내 31개 성시 모두 온라인 의료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했고시·현급 등 소도시까지 확대하는 추세다

정부도 온라인 의료산업의 발전과 좋은 비즈니스 환경 구축을 위한 정책을 지속해서 발표하는 등 힘을 보태고 있다

2021년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43.9% 성장한 2230억 위안(407332억원)을 기록했다올해는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며 3647억 위안(666307억원)까지 규모가 확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3 10월까지 중국 전역에 설립한 온라인 병원은 2700개 이상이며온라인 진료 서비스를 받은 인원수는 2590만명에 달한다또 온라인 의료 사용자 규모도 꾸준히 증가세를 기록해 2022년 말 기준 사용자 규모는 전년 대비 21.7% 증가한 36254만명이다.

중국 정부는 온라인 진료 관련, 2022 3온라인 진료 감독관리 세칙(시험운영)’을 발표온라인 진료 품질 및 안전 감독관리 관련 모든 프로세스를 규정하고 있다

한편 중국 내 온라인 의료 서비스 주요 업체들로는 평안젠강(平安健康), JDH(健康), We Doctor(), 루의(鹿), 화오다이퓨 재센(好大夫在线), Miaoshou(妙手), 춘위의셩(春雨), 의련(医联), WeiMai(微脉), 인민하오의셩(人民好등이 있다

중국 내 온라인 의료서비스 시장이 커진 것은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도 있지만 고령화 및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의료 및 헬스케어 수요가 커진 면도 있다

실제로 중국은 정부의 대건강(大健康)’ 개념 도입으로 헬스케어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대건강은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통해 노년층 건강 관리를 통한 사회적 부담 경감을 위해 예방적 치료와 물리적·정신적 건강을 강조하는 개념이다대건강 산업에는 의약품의료기기, 건강관리식품건강관리기기레저 및 피트니스컨설팅 등 건강과 관련 있는 제품과 서비스가 포함돼 관련 산업을 중심으로 정부 투자가 확대 중이다.

사회 전반적으로 건강에 관심이 높아져 의료용품 및 바이오 의약품 수요도 증가했다중국 의료기기 시장 규모는 2020 73000만 위안(약 1333억2000만원)에서 2022 96000만 위안(약 1753억2500만원)으로 커졌으며바이오 의약품 시장은 최근 5년간 연평균 20.5%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2025년 시장 규모는 8000억 위안(약 146조1040억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AI를 도입한 헬스케어 분야도 급성장 중이다중국의 AI 헬스케어 시장 규모는 2020 4640만 위안(약 84억7500만원)을 기록했는데, 2025년까지 연평균 40%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KOTRA온라인 의료 서비스는 온라인 문진건강 관련 지식 컨설팅 등 가장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서비스 외에 건강검진 예약만성질환 관리심리상담 등 다양하고 종합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며 서비스 분야에 있어 우리 기업이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의료 산업은 각종 복잡한 규제가 있고 단독 진출은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중국 현지 협력 파트너와 함께 진출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 “급 성장 中 온라인 의료서비스, 한국 기업에게도 기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 “급 성장 中 온라인 의료서비스, 한국 기업에게도 기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