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장 재공모 11명 입후보...15일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 결정 가능성
입력 2023.02.05 23:32 수정 2023.02.15 18:3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달 마감한 서울대학교병원장 공개모집에 임상교수 11명이 출사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11명의 후보가 등록한 것은 병원장 공모 방식 도입 후 최대 기록이다.
 
원장 재공모 입후보자는 △권준수(정신건강의학과) △김경환(심장혈관흉부외과) △김병관(소화기내과) △김영태(심장혈관흉부외과) △박경우(순환기내과) △박재현(마취통증의학과) △방문석(재활의학과) △백남종(재활의학과) △이은봉(류마티스내과) △조상헌(알레르기내과) △한호성(외과) 교수 등이다.
 
이들 11명 모두 서울의대 출신으로 특히 권준수 교수와 박재현 교수, 방문석 교수, 조상헌 교수, 한호성 교수는 병원장에 재도전한다.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오는 15일 병원장 추천 관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우에 따라 이날 최종 후보 2명이 결정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2월, 서울대병원 이사회가 추천한 병원장 최종 후보자 박재현, 정승용 후보자 모두 병원장으로 적합하지 않다며 반려했었다.
 
서울대병원장 임기는 3년이며,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차관급 예우를 받으며, 산하 분당서울대병원, 강남헬스케어센터,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장 등의 인사권을 갖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서울대병원장 재공모 11명 입후보...15일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 결정 가능성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서울대병원장 재공모 11명 입후보...15일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 결정 가능성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