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젠바이오, 산자부 주관 '패혈증 고속진단 시스템 개발' 과제 선정
바이오센서 전문 연구 기관들과 컨소시엄 구성
입력 2024.06.21 09:2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NGS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대표이사 최대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시장 선도를 위한 한국 주도형 K-센서 기술개발 사업’에 지난 4월 선정됐으며, 이번 달 한국산업기술평가원과 과제 수행을 위한 협약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K-센서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미래 우리나라의 먹거리가 될 새로운 산업 창출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핵심기술 개발 대상으로 선정한 4개 사업분야 중 하나다. 엔젠바이오는 6개 전문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의 일원으로 ‘다중 바이오마커 센서 기반 초고감도 패혈증 고속진단 시스템’ 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본 컨소시엄은 한국기계연구원을 주관 연구기관으로 하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 연세대학교, 경상대학교병원이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패혈증은 미생물 감염에 대한 전신 반응으로 주요 장기에 기능장애를 유발하는 심각한 질환이며 발병 시 약 26%의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패혈성 쇼크로 진행될 경우 사망률은 40~60%로 더욱 높아지기 때문에 신속-조기진단 여부가 매우 중요하다. 기존의 패혈증 진단은 체온, 맥박, 혈압 등을 확인해 정성적으로 진단하고, 48시간 이상 소요되는 혈액배양법을 통해 원인균을 확인하고 있어 신속하고 효과적인 치료가 어려운 한계가 있다. 따라서 빠른 시간 내에 높은 정확도로 패혈증을 진단할 뿐만 아니라 치료 전략 수립에 도움을 주는 새로운 바이오마커 기반의 진단시스템의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컨소시엄은 향후 5년간 43.5억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아 패혈증 신속진단 시스템 개발을 위하여 반도체 기반 미세유체 구조 통합형 고감도 어레이센서 기술과 현장진단(POCT)이 가능한 고속진단 시스템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엔젠바이오는 패혈증 조기진단을 위한 혈액내 엑소좀 유래 다중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최종 연구개발 성과물에 대한 사업화를 추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엔젠바이오 최대출 대표이사는 “컨소시엄 참여 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이번 연구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여 새로운 초고속 현장진단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이미 인수한 미국 CLIA랩 2개 회사뿐만 아니라 전략적 투자사인 유로얼라이언스와 협력하여 인도와 중동 지역에서도 상용화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글로벌 확장 계획을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엔젠바이오, 산자부 주관 '패혈증 고속진단 시스템 개발' 과제 선정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엔젠바이오, 산자부 주관 '패혈증 고속진단 시스템 개발' 과제 선정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