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아로나민' '넥시움'이 성장 견인
'투탑스' 두자릿수 증가...'콤비글라이즈' 역성장하며 주춤
입력 2023.03.22 06:00 수정 2023.03.23 11:1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일동제약은 지난해 대표품목인 '아로나민' 매출이 증가했고, 신규 유통을 시작한 폐섬유증치료제 ‘넥시움’ 매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성장세를 이끌었다.

약업닷컴이 2023년 3월 사업보고서(연결기준) 기준 일동제약의 주요품목 실적 분석 결과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이 회사 대표제품인 아로나민(군/활성비타민)이었다. 지난 한해 매출액은 691억원으로 전년 대비 7% 성장했다.

자사 제품 중 두 번째로 매출비중이 큰 제품은 후루마린(항생제)으로 전년도와 비슷한 20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어 라비에트(위 궤양치료제) 185억원(이하 전년비 -3%), 투탑스(혈압강하제) 138억원(+13%), 리피스톱(동맥경화용제) 57억원(+3%), 액세라민(활성비타민) 56억원(-26%) 순이었다.

상품부문에선 지난해 새롭게 유통을 시작한 넥시움(소화성궤양치료제)의 매출이 384억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2위는 피레스파(폐섬유증치료제)가 350억원(+12%)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어 모티리톤(소화불량치료제) 327억원(+6%), 콤비글라이즈(당뇨병용제) 161억원(-4%) 순이었다.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는 아로나민 매출이 17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3% 증가했으나 전기보다는 10% 감소했다. 후루마린 매출은 52억원으로 전년동기와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전기보다는 12% 감소했다. 라비에트 매출은 4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9%, 전기 대비 1% 각각 감소했다. 투탑스 매출은 3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 증가했으나 전기보다는 6% 감소했다.

넥시움 매출은 102억원으로 아로나민에 이어 매출 비중 2위를 기록했다. 피레스타 매출은 9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했으나 전기보다는 2% 감소했다. 모티리톤 매출은 8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 증가했으나 전기보다는 4% 감소했다.

한편 일동제약의 지난해 매출은 637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3.9% 증가했다. 상품매출은 3057억원으로, 전년대비 26.0% 늘었다. 4분기 매출은 15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했으나 전기보다는 7.1% 감소했다. 상품매출은 69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3% 늘었으나 전기보다는 9.4% 감소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일동제약, '아로나민' '넥시움'이 성장 견인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일동제약, '아로나민' '넥시움'이 성장 견인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