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헬스케어, 비보존제약 흡수합병…완제의약품 사업 진출
비보존제약 흡수합병…합병기일 오는 11월 1일
입력 2022.08.12 14:5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비보존 헬스케어(대표이사 이두현)는 자회사 비보존 제약을 흡수합병한다고 12일 공시했다. 비보존헬스케어는 비보존 제약을 2020년 9월 인수했으며, 91.59%의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다. 합병기일은 2022년 11월 1일이다. 

이번 합병으로 비보존헬스케어는 본격적인 완제의약품 사업에 진출하게 됐고, 국내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는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과의 사업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오피란제린은 수술 후 통증을 비롯한 중등도 이상의 통증에서 강력한 진통 효과가 있는 비마약성 진통제로, 마약성 진통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주목받는다. 비보존헬스케어는 비보존으로부터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인 오피란제린 주사제 및 외용제의 한국 내 독점 실시권을 획득해 국내에서 주사제는 임상 3상, 외용제는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비보존 헬스케어 이두현 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오피란제린 주사제 국내 임상 3상 결과가 연내에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합병으로 비보존 제약의 전문화된 제약 생산인력과 영업 인프라를 활용하여 오피란제린의 국내 생산 및 판매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비보존 제약은 향남제약단지 내 공장 이전 및 오피란제린 주사제 생산 공장 신설 목적으로 작년 6월 평택에 4,500평 규모의 신규 공장부지를 매입했고, 현재 콘셉트 설계 진행 중이다.

비보존 제약의 의약품 생산을 담당하고 있는 향남제약단지 내 공장을 국제 규격에 맞는 새로운 공장으로 신설 이전하고 자동화 창고도 신축해, 고형제, 연고제, 내용액제 등 현재의 생산 라인을 글로벌 수준의 의약품 생산 및 관리 체제로 전환함으로써 제조 혁신을 통한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보존헬스케어, 비보존제약 흡수합병…완제의약품 사업 진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보존헬스케어, 비보존제약 흡수합병…완제의약품 사업 진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