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알성형외과 한상훈 박사(성형외과 전문의/의학박사)

흔히 코에 대한 이야기는 콧대의 높이를 말한다. 그러나 해부학적으로 코를 표현하려면 코의 길이, 높이 그리고 넓이를 체크해야 한다. 코의 길이가 짧으면 말 그대로 ‘짧은코’라고 하는데 짧은코의 특성상 ‘들린코’, ‘들창코’ 등으로 불린다. 짧은 길이로 인해 콧구멍이 훤히 보이고, 얼굴 비율도 맞지 않기 때문에 이상적인 미를 선호하는 환자들에게는 큰 핸디캡이다.

비중격이 짧은 것이 원인이 되는 ‘짧은코’
콧대는 코뼈와 중간 연골로 구성되고 그 아래에는 비중격이라는 연골이 코끝 떠받치고 있다. 이 비중격에 의해서 콧구멍이 좌우로 나뉘어진다. 비첨부라고 불리는 코끝은 코끝연골과 연부조직으로 구성되며 인종마다 코끝의 특성이 다르다. 동양인은 부드럽고 통통하며 서양인에서는 피부가 매우 얇은 것이 특징이다.

선천적으로 짧은코의 경우는 비중격이 짧은 것이 원인이 되며, 코뼈와 중간연골 역시 짧은 편이다. 기능적인 결함보단 구조적인 문제가 크기 때문에 길이를 길게 해주는 것이 수술의 일차 목표가 된다. 짧은코는 코 수술 부작용으로 생기기도 한다. 특히 코 수술 후 염증이 발생한 경우 빠른 시간 내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못하면 구축이 심하게 진행되어 짧은코가 될 수 있다.

짧은코 성형의 1차 목표 - 길이 연장
짧은코 성형은 길이의 확보가 우선이며 높이는 너무 욕심을 내지 않는 것이 좋다. 코끝의 모양은 환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하되 너무 뾰족한 것은 피하도록 한다. 늘어난 피부는 압력에 약하여 손상 받기 쉽기 때문이다. 짧은코 성형은 보기 좋은 코를 회복시키면서 부작용이 적은 안전한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전한 짧은코 성형 - 비중격 연장술
개방형 절개를 이용하여 코의 피부를 들고 코끝연골을 지나서 비중격까지 조직을 박리하여 비중격 끝을 잘 노출시킨다. 비중격 끝에 길이 1~2 cm의 사각형 연골을 덧대어 실로 고정시켜서 길이를 길게 해 준다(연골이식). 연부조직은 상처조직들이 많아서 매우 딱딱하고 신축성이 부족한 경우가 많으므로 상처조직들을 완전히 제거하고 또 피부를 당겨서 충분한 길이를 확보한다. 적절한 길이에서 이식한 연골을 조각하여 길이와 모양을 맞춰준다. 이식된 연골에 기존 코끝연골을 연결해주고 코끝 모양이 잘 잡히도록 해 준다.

먼저 환자의 비중격이 어느 정도 있는 경우는 자가연골이식이 가능하다. 그러나 대부분 본인의 비중격이 짧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기증연골을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기증연골은 다른 사람의 연골을 채취하여 세포를 제거하고 살균과정을 거쳐 이식가능한 연골이다. 환자 본인의 연골을 채취하는 과정이 필요없기때문에 수술시간과 환자의 회복시간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 기증연골을 이용해도 충분한 길이와 힘을 얻을 수 있으며 특별한 합병증은 따로 없고 다만 가격은 좀 비싼 편이다.

자가늑연골을 이용한 비중격 연장술, 코끝성형
비중격 연장술 외에도 자가늑연골을 이용한 수술이 있다. 하지만 늑연골을 충분히 채취해야 하고 혹시라도 감염되는 경우 환자가 입는 손상 정도가 큰 편이므로 저자는 되도록 사용하지 않고 있다.

짧은코가 심하지 않은 경우는 코끝 성형을 통해서도 어느 정도 길이를 확보할 수 있다. 코 수술 부작용으로 생긴 짧은코가 코끝 성형을 할 경우에는 코끝에 있는 상처 조직을 충분히 제거해야 하며 코끝연골과 콧대 사이에 연골이식 등을 통해 튼튼하게 고정을 해줘야 한다.

이상적인 코의 모습과 짧은코 성형
얼굴의 옆모습을 볼 때 코끝과 윗입술의 각도는 여성에서 약 100도~110도 사이가 좋으며 남자의 경우 90도 이상이다. 여성의 자존심이라 불리는 콧대를 수술할 때 지나치게 코끝을 올리면 짧은 코가 되기 쉽다. 특히 염증이 생긴 경우 모든 이물질 제거와 함께 적절할 치료를 하고 상처를 깨끗하게 나을 수 있게 해야 한다. 그래야 환자의 모든 조직을 잘 보존될 수 있고 큰 합병증을 피할 수 있으며 나중에 안전하게 재수술을 받을 수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