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 응어리

세월이 지나면
마음에 맺힌 응어리가
마치 진주 같을 때가 온다.

해서 맺힌 마음을
'상처의 진주'라고 불러본다.

문제는 우리의 시간이다.
상처가 조금씩 쌓여 깊어지기 전에,
다음 파도가 몰려오기 전에,
시간이 없어도 청소하자.
깨끗하게 뱉어내자.

오래되면 심장도 말한다.
"여기까지가 나의 한계다."

                               김영조 <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 원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