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작가협회회원 권 순 경
일반적으로 꽃은 해가 질 무렵이면 꽃잎을 오므려서 닫아버린다. 밤에는 기온이 내려감으로 암술과 수술의 적정온도를 유지하기 위한 조처인 것이다. 반대로 해가 져야 꽃잎을 활짝 여는 식물도 있으며 달맞이꽃이 대표적이다.

한 여름 저녁노을과 함께 어둠이 깃들 무렵 아름다운 꽃잎을 활짝 여는 달맞이꽃은 마치 말없이 미소 지으며 기다리는 옛 여인의 정숙한 모습을 연상시키기도 해서 이름 그 자체가 낭만적이다. 달맞이꽃은 본래 남미 칠레가 자생지이고 우리나라에는 개항 이후 들어왔고 본격적으로 알려진 것은 해방될 무렵이어서 ‘해방초’리는 별명을 갖게 된 귀화식물이다.

길가나 빈터에 자라기에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어서 지명도가 높은 식물의 하나이다. 두해살이풀로서 바늘꽃과에 속한다. 줄기가 1m 정도 높이로 곧게 자라고 뿌리에 돋아난 근생엽은 장타원형으로 가다란 형태이고 줄기에도 장타원형의 경생엽이 좁은 간격으로 어긋나 있고 톱니가 있다.

6-9월 줄기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 노란 꽃이 한 송이씩 여러 송이가 피며 향기가 있다. 해가 질 무렵에 피고 해가 뜨는 아침에 시들기 때문에 밤에 달을 맞이하며 핀다는 뜻에서 달맞이꽃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꽃받침은 4개로 2개식 겹쳐있고 꽃이 필 무렵 뒤집힌다.

꽃잎 4개, 수술 8개, 암술 1개이며 암술머리가 4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2-3 cm 크기 곤봉 모양의 삭과로서 털이 있으며 익으면 4가닥으로 갈라진다. 200개 정도의 작은 씨가 들어있으며 씨에는 모서리가 있다. 일반적으로 한해살이식물은 여러해살이식물에 비해서 씨앗의 수가 많다. 식물의 생존기간이 짧기 때문에 종족보존을 위해서 많은 씨를 생산하는 것이다. 생존기간이 긴 나무는 열매 중에 씨가 가장 적게 들어있다.


달맞이꽃은 한문식 명칭으로 월견초(月見草), 야래향(夜來香), 월하향(月下香)이라고도 부르며 영어명은 이브닝 프림로즈(evening primrose)이다. 속명 오에노테라(Oenothera)는 희랍어로 ‘포도주’ 뜻의 ‘오이노스’(oinos)와 ‘전리품‘의 뜻인 ’테라‘(thera)의 합성어로 ’달맞이꽃의 뿌리를 먹으면 포도주 주량이 많아진다’는 의미가 있다. 종명 오도라타(odorata)는 라틴어로 ‘향기롭다’는 뜻의 오도루스(odorus)에서 비롯되었다.

달맞이꽃 유사종이 여럿 있으며 우리나라에 모두 자란다. 애기달맞이꽃은 유럽원산으로 바닷가나 제주도 해안가에 자라며 키가 20-50 cm 정도로 작다. 큰달맞이꽃은 달맞이꽃에 비해서 식물전체가 크며 털이 없고 암술이 수술보다 긴 것이 특징이고 긴잎달맞이꽃은 잎의 길이가 7-13 cm 정도로 긴 것이 특징이다.

한방에서는 달맞이꽃의 뿌리를 약재로 사용하며 월견초(月見草) 또는 대소초(待宵草)라 하고 해열, 인후염, 기관지염에 이용한다. 종자를 월견자(月見子)라 하고 혈행개선 및 혈중콜레스테롤 저하제로 사용한다. 이른 봄에 돋아나는 싹을 나물로도 먹을 수 있으며 매운맛을 갖고 있음으로 데친 후 찬물에 우려낸 다음 먹는 것이 좋다.

달맞이꽃의 본산지인 칠레와 북미 동해안 캐나다 인근 원주민들도 오랫동안 달맞이꽃을 민간약으로 사용했다고 전한다. 최근 달맞이꽃이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은 씨 중에  불포화 지방산인 리놀산(linoleic acid)과 리노렌산(linolenic acid)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서 고지혈증의 콜레스테롤을 낮추는데 도움이 되며 또한 여성의 생리통 및 갱년기증상완화에 유효하기 때문이다.

달맞이꽃은 자손대대로 함께한 토종식물에 비하면 우리 땅에 뿌리내린 세월이 일천하다. 설화가 탄생하기에는 이르다는 말이다. 그럼에도 설화이야기 전해지는 것은 달맞이꽃이라는 이름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한 밤 중에 떠있는 달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사랑하는 남자를 애절하게 기다리다 죽은 여인의 무덤가에 핀 꽃이 달맞이꽃이라고 전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