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백신접종률이 30%대에 접근하고 11월경 집단면역을 통한 일상복귀가 조심스럽게 점쳐지는 요즘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제대로 된 백신과 치료제를 확보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방역당국의 안타까운 모습을 지켜본 국민들은 지금이라도 코로나백신과 치료제개발을 주도할 인력양성과 연구개발 기반조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은 미국과 유럽의 경우 코로나 전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의사출신 과학자들이 최전위역을 수행했다는 점을 상기하며 우리나라도 의과학자 양성을 위한 국가적 플랜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올해 정부가 백신확보를 위해 투입하는 예산이 2조3천억에 달하는 상황에서 향후 해마다 이같은 상황이 반복 될 경우 엄청난 재정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 예산의 10% 정도만이라도 제약바이오 연구개발을 위한 인재양성이 투입한다면 훨씬 효과적인 방역대책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KAIST와 포스텍같은 대학에 의학전문대학원 설립이 즉각 허용돼야 하며 병을 고치는 의사 못지않게 연구하는 의사과학자 양성이 중요하다는 구체적 주장들도 제기됐다 

반도체시장의 4배 이상으로 추정되는 2천200조 글로벌 헬스케어(바이오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의학 공학 생물학 등을 전공한 인재양성이 절실하고 이런 의과학자를 배출하지 못하면 백신주권은 아무리 시간이 경과 해도 공염불이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또 현재 전국의 수많은 의과대학에서 배출되고 있는 의대생중 1%만이라도 진료중심 임상현장이 아닌 연구개발을 위한 연구실이나 실험실로 이끌어 의사출신 과학자, 즉 의과학자로 양성하는 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의과학자양성을 위해서는 대학과 학문간 경계를 허물고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도모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진다. RNA를 배우고 싶은 의사가 있으면 생명과학대학으로, 인공지능(AI) 진단을 연구하고 싶으면 컴퓨터공학 연구실로 갈수 있도록 하는 학문간 융복합 교차연구가 상시 가능토록 학제개편과 연구풍토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또한 의과학자 양성이 국내에만 머무를것이 아니라 이미 해외의 대학이나 기업 기관에서 충분한 경험과 연구실적을 쌓은 해외인재의 국내 유턴에도 지금보다 훨씬 더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다. 지금은 의과학분야 인재양성에 국운을 걸어야 할 때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