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은 육체뿐아니라 사람의 마음도 병들게 하고 위기상황에서 이성적인 사고와 차분한 분석보다는 자칫 음모론이나 거짓정보에 현혹되게 만든다.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이 영국과 미국에서 먼저 시작됐다. 집단 항체 형성을 통한 바이러스감염증 극복 첫걸음을 내딛었지만 여전히 넘어야 할 고비가 많다. 무엇보다 백신 부작용에 대한 섣부른 판단이나 확인되지 않은 증상 부풀리기 등 잘못된 정보가 확산 될 기미가 보여져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있어야 할 것같다. 바이러스 퇴치의 성패는 백신의 효능뿐만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 접종했는지에 따라 갈릴 수 있기 때문에 백신확 보도 중요하지만 확보된 백신 접종을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맞을 수 있도록 제반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

프랑스대통령을 비롯한 유럽의 정치지도자들의 감염과 양성확진 소식도 이어진다. 더불어 백신접종후 부작용에 대한 발표도 외신을 통해 전해지는 가운데 미국국민 3분이 1이상이 여전히 코로나백신을 맞을 의향이 없다고 한다. 백신 효능에 대한 불신과 부작용에 대한 우려로 접종을 거부할 것으로 예상돼 방역 당국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미국의 갤럽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 중 63%만이 FDA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겠다고 답했고 의료 종사자조차도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다고 한다. 미 간호사재단이 간호사 1만3천 명을 대상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36%가 자발적으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는데 역시 이유는 부작용에 대한 부담이라고 한다.

전문가들은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선제적으로 백신 접종에 나서는 게 시민들의 불안을 잠재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등은 백신을 맞겠다고 공언한바 있다. 정부 고위직이나 지도층 인사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맞는 것처럼 똑같은 백신을 맞게 된다는 확신을 국민들이 가져야 하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 대통령이나 국무총리 국회의장은 물론 방역기관장 의약단체장중 백신접종을 먼저 받겠다는 밝힌 인사는 아직없다. 물론 백신 공급이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셀레발칠 일 없지만 부작용에 대한 불신은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19만해도 중국과 미국이 발생원인과 지역을 놓고 서로 신경전을 펼친바 있고 빌게이츠를 비롯한 세계 최고 갑부들이 세상에 불필요한 사람들을 제거하기 위해 일부러 퍼뜨린 병이라는 주장까지 제기된바 있다. 위기감이 고조되면 이같은 유언비어와 의혹 음모론이 더욱더 기승을 미루기 마련이지만 이런 문제들에 대해 명확하게 파악하고 사실확인을 거쳐 공식적인 발표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알러지 증상이 있는 경우 백신접종을 피해야 한다는 일부 미확인 보도 등이 국민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부작용정보는 정확 신속하게 알려져야 하지만 분명히 공식채널을 통해 확인된 내용만이 보도돼야 한다. 정부 당국과 언론 매체의 책임있는 자세가 더욱 요구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