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나서 약국을 통한 마스크 공급이 제일 확실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동안 여러차레 제기된 마스크 구매이력제 관리 프로그램을 가동해 마스크를 약국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장 큰 이슈로 제기된 마스크 공급과 관련된 제대로 된 대책들이 때늦은 감이 있지만 방향은 잡기 시작했다. 부총리는 약국에서 주민등록번호를 확인한 이후에 판매하는 방식을 빠르면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없지 않지만 이렇게 쉽게 해결 할 수 있는 일을 그동안 왜 방치하고 뒷전으로 밀쳐놓았는지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는 일이다.

앞서 마스크와 관련 대한민국 정부, 특히 복지부 식약처를 포함한 방역당국은 언론의 뭇매를 맞았다. 생산과 유통 공급 전 과정에서 시스템이 부재했고 잘못된 통계와 정책적 판단으로 국민이 납득할 만한 효과적이고 가시적인 대책을 펴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언론에서는 DUR을 통한 마스크 공급을 제안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온 약사의 아이디어를 소개하고 지방약사만도 못한 정부대응능력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 약사는 국민 1인당 마스크 개수를 사전 등록해 놓을 경우 사재기도 방지하고 무엇보다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잠재울것이라고 제안했다.

약사회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보건의료단체장과 정부관계자 연석회의 등을 통해 마스크 공급난이나 유통불안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보건용 마스크를 재난용품에 준하는 공공재로 지정하고 약국을 통한 단독공급을 건의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때만 해도 국가적 마스크대란 이전이라 이같은 건의를 정부측에서 재빨리 수용하고 프로그램을 손질하고 개발약국의 협조를 요청했더라면 지금과 같은 혼란과 불편함은 막을수 있었다는 판단이다. 이 역시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비판에서 자유스러울수 없는 대목이다.

안정적인 마스크 공급과 관련해서 결국 가장 빠르고 실효적인 방법이 약국을 통한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임이 거듭 확인됐다. 모든 국민들에게 적당량의 마스크를 균등하게 적기에 공급한다는 가장 시급한 국가적 정책목표가 결국 약국을 통해 가능하게 되었다는 의미와 다름이 아니다. 물론 약국 입장에서 시스템을 고치고 관련 사항을 재입력하는 등의 수고와 번거로움이 없을수 없다, 하지만 지금은 국가적 재난상태를 맞아 좌고우면할 겨를이 없다. 마스크대란 극복의 일등공신이 결국은 약국이었다는 후일의 국민적 평가를 기대하게 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