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서울에서 열렸던 2017 글로벌바이오컨퍼런스(GBC)에 참석한 제약바이오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은 제약바이오산업의 미래에 대해 자신들의 견해를 피력했다. 요약해 보면 제약업계가 혁신적인 의약품을 개발 생산하기 위해서는 산·학·연·관 4자간 강력한 파트너쉽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했다. 또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각종 융합기술을 활용한 대량생산혁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국가가 최종적으로 승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환자에게 혁신적인 의약품을 제공 최적의 치료기반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생명공학분야의 협업이 요구된다는 점도 수차례 강조했다.

결국 헬스케어 이노베이션의 궁극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대형제약회사의 경험만큼이나 학계와 연구진의 전문지식이 필요하고 아울러 혁신적 의약품의 구매와 공급을 담당하는 환자 커뮤니티와의 협력도 필수조건이 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파트너십이 발휘돼야 하며 못지않게 중요한 관건은 4차산업혁명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야기되는 기술과 규제에 대한 인식의 확장이라는 판단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개인정보보호의 필요성과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개인정보사용의 필요성 사이에서 균형을 잡을수 있는 정책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한 점을 주목해야 한다.

규제와 지원이라는 동전의 양면과 같은 역할을 수행해야하는 정책당국 입장에서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쉬운일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이 정부 최대의 국정과제이자 정책목표인 일자리창출을 위해서도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전향적 접근이 요구된다. 최근 신약개발과 기술수출을 통해 제약산업계가 이뤄낸 신규 고용창출효과는 숫자로 확인되고 있다. 제약바이오협회가 발표한 최근 10년간 평균 고용증가율은 여타제조업의 고용증가율을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점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관심이 지원이 필요한 이유중 하나이기도 하다

해외에서 참가한 전문가들 역시 한국은 3차산업혁명 시기에 ICT기술의 선두주자였으나 4차산업혁명에서는 의료융합 과장에서의 과다한 규제와 장벽으로 인해 선두권에서 많이 뒤처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뼈아픈 지적이 아닐수 없다. 국제행사를 맞아 대통령은 바이오의약품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육성방안과 함께 기술발전과 산업변화에 발맞추어 국제수준의 합리적 규제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다만 국제행사의 의전용 코멘트가 아니라 정책입안자의 손끝을 통해 확인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