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시장,우리가 앞장선다>

GC녹십자는 지난 반세기 동안 알부민, 면역글로불린 등 ‘혈액제제’와 독감과 수두 등 ‘백신’ 분야에 이르는 필수의약품 국산화를 이끌어 왔다. 이는 혈액학과 면역학 분야 기술력 축적을 가져와 혁신 신약개발과 연구개발 시설의 현지화 등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GC녹십자 영향력을 넓혀가는 발판이 됐다.
 
                             ‘독감백신’ 국내 1위에서 PAHO 1위까지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국내 최초로 독감백신 상용화에 성공한 이후 줄곧 국내 독감백신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독감백신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11년 아시아 최초로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독감백신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획득해, 범미보건기구(PAHO) 입찰 자격을 확보한 이후 눈에 띄는 수출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도 2019년 PAHO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3,570만달러(한화 약 403억원) 규모 독감백신 수주를 이끌어내며 6년째 이 시장에서 점유율 1위 자리를 지켜내고 있다.

독감백신을 필두로 수두백신, B형간염백신 등 백신의 국산화 및 글로벌 진출을 이끌어 온 GC녹십자는 반세기에 걸쳐 축적된 백신 기술력을 토대로 의약품 본고장이라 불리는 미국 시장에서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나서고 있다.
 
                        헌터라제∙그린진에프 中 허가 신청...희귀약 시장 공략

GC녹십자는 혈액학과 면역학 중심 연구개발 역량을 토대로 희귀질환 치료제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올해 헌터증후군 치료제인 ‘헌터라제’와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의 중국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지난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 두 제품 모두 품목허가 신청을 마쳤으며, 지난해 9월 헌터라제가 NMPA로부터 우선심사 대상으로 지정되며 중국 시장 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해 5월 NMPA에 품목허가를 신청한 그린진에프는 지난 2010년 GC녹십자가 세계에서 세 번째로 개발한 3세대 유전자재조합 방식의 A형 혈우병치료제다. GC녹십자는 20년이 넘는 중국 혈액제제 사업 경험과 현지 네트워크 등 다양한 역량을 토대로 성장잠재성이 큰 중국 유전자재조합 혈우병치료제 시장 진출에 집중해왔다.

회사 측은 중국법인인 'GC차이나'(GC China)가 혈장 유래 A형 혈우병치료제 판매를 통해 쌓은 시장 지배력이 그린진에프의 안정적인 중국 시장 안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혈액제제…새 R&D 로드맵 통해 선진 시장 진출

GC녹십자 주력사업인 혈액분획제제(이하 혈액제제) 부문은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IVIG-SN)과 알부민을 필두로 중남미와 중국 시장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전 세계 30여개국 이상에 수출되고 있다.

GC녹십자는 지난해 북미시장 진출을 위한 새로운 전략을 공개했다. GC녹십자는 IVIG-SN 10% 제품에 대한 미국허가를 올해 연말 신청할 계획이다. IVIG-SN은 면역 체계를 강화하는 면역글로불린 함유 농도에 따라 5%와 10% 제품 등으로 나뉜다.

두 제품은 그 동안 미국 진출 준비가 함께 진행돼 왔지만, 미국 IVIG-SN 시장에서 10% 제품이 전체 시장 70%가 넘는 4조원 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시장성이 큰 제품부터 허가를 준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당초 미국 허가를 준비 중이던 5% 제품은 10% 제품의 미국 허가 신청 이후에 절차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 GC녹십자는 혈장 주산물인 알부민과 IVIG-SN 생산 효율성을 높여 수익성 개선에 나서고, 다양한 부산물을 활용한 신제품 개발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GC녹십자가 미국 시장에 신호탄으로 준비하고 있는 IVIG-SN 시장 가격은 미국이 한국에 비해 4배 가량으로 형성돼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GC녹십자는 안정된 원료 혈장 공급을 위해 미국 현지법인 Green Cross America(GCAM)를 통해 지속해서 혈액원을 늘려가고 있다. 현재까지 총 12곳의 혈액원을 보유한 GC녹십자는 올해에도 총 두 곳의 혈액원을 추가 개원할 예정이다.

GC녹십자가 지난 1995년 설립한 GC차이나를 중심으로 중국 혈액제제 시장 점유율 확대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혈액제제 사업을 중국에서 영위하는 GC차이나는 지난 2013년 약 150억원을 투자해 생산시설을 업그레이드해 총 면적 1만2천평에 연간 혈장처리량 30만ℓ 규모 혈장처리능력을 갖췄다. 이 공장에서는 알부민과 IVIG-SN, 혈우병치료제(8인자) 등 혈액제제가 생산된다.

또, GC차이나는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저장, 장수, 안후이 등 총 10개의 영업조직과 원료혈장 공급을 위해 민간혈액원 4곳을 보유하고 있으며, 혈장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기존 혈액원의 체장량 증대와 신규 혈액원 설립 등을 계획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광고)제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