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큰 환절기가 되면 아이 키우는 엄마들은 그르렁거리는 아이의 숨소리에 집안이 너무 건조하지는 않은지 신경이 쓰이는 경우가 많아지게 된다. 건조하거나 큰 일교차는 기관지를 자극해 가래가 더 많이 생 수 있고, 가래가 많아지면 기침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어린 아이들과 같이 가래를 스스로 뱉어내지 못하거나 감기 등 호흡기질환으로 인해 가래가 많아 질 경우, 거담제의 적절한 사용이 필요할 수 있다.

그렇다면 가래는 정말 필요 없는 것일까? 목의 답답함을 주는 가래는 실제 기관지에서 생성되는 끈적끈적한 기관지점액이다. 가래는 기관지 표면의 습도를 유지하고 외부의 자극물질 및 병원균 등으로부터 기관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몸이 정상적인 상태에서는 무의식적으로 삼켜버릴 수 있는 수준의 가래가 생성되지만, 다양한 호흡기 질환에 의해 가래 분비량이 증가하게 되거나 염증물질이 더해져 끈적거림이 진해지면 기침, 호흡곤란 등 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거담제는 이러한 몸에 증가된 가래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을 주는 약이다.

따라서 거담제는 과다하게 분비되는 가래 생성을 줄이는 것, 이미 생성된 가래를 묽게 하여 쉽게 배출되도록 하는 것, 기침을 유발해 가래를 배출하는 것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그렇다면, 약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일반의약품 거담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판피린 큐액화이투벤 큐 연질캡슐과 같은 종합감기약에 들어 있는 구아이페네신성분은 가래를 묽게 하여 가래가 쉽게 배출되게 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하지만, 가래만 많을 경우에는 이러한 종합감기약에 대부분 같이 들어있는 기침억제 성분이 오히여 가래 배출을 막아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가래 생성을 줄이는 의약품은 리나치올시럽 및 캡슐(-카르보시스테인)‘이 있다. 점액 구성성분의 분해를 통해 점성을 낮춰 가래가 쉽게 배출되도록 하는 의약품에는 뮤테란과립, 캡슐 및 시럽(아세틸시스테인)‘ 있다. 한편, ’가래 잡고, 기침 잡고의 광고문구로 유명한 뮤코펙트정 및 시럽(암브록솔)‘은 기도 내의 섬모에 작용하여 점액섬모의 청소능을 증가시키고 기침을 통해 가래 배출을 높이는 의약품이다. ’구아이페네신 성분을 제외하고는 모두 2세 이상의 소아에게 시럽제로 복용이 가능하다. 2세 미만의 소아에서는 복용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필요한 경우에는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리나치올시럽은 항생제시럽과 혼합 시에는 색이 탁해지고, 냄새 등의 변화가 일어날 수 있어 항생제시럽과 함께 처방되었어도 따로 복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뮤코펙트정 및 시럽은 매우 드물게 치명적인 피부질환인 스티븐스-존슨 증후군, 리엘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어 이 약의 복용 중 새로운 피부 또는 점막 손상이 나타나면 즉시 복용을 금지하고 의사의 상담을 받아야 한다.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일반의약품 거담제의 종류가 다양함에 따라 나에게 맞는 의약품을 약사와 상의하여 복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일반의약품은 원인 치료가 아닌 일시적인 증상완화이므로, 단기치료에만 사용하고 증상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수시로 미지근한 물을 마시고, 실내 온·습도 조절에 신경을 쓰는 것이 가래를 삭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을 잊지 말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