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말에 잠이 보약이다라는 말이 있다. 일상생활에서 숙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말이다. 그러나 나이가 들수록 숙면을 취하는 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고 심지어 밤이 오는 게 무섭기조차 하다. 55세 이후가 되면 수면 호르몬인 라토닌 분비량의 감소로 이러한 불면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불면증은 수면유지가 어렵거나 새벽에 일찍 깨는 증상이 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불면증을 포함한 수면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의 수는 2012년 약 359천명에서 2016년 약 495천명으로 38% 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고되었으며, 2016년 기준으로 수면 장애자 중 50대 비중이 19.9%로 가장 높았고 성별은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많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수면 장애로 청구한 요양급여비용, 2012-2016)

그렇다면 불면증이란 정확히 어떤 질환일까? 불면증은 잠이 들기 힘들거나, 자다가 깨서 잠을 계속 유지하기 어렵거나, 너무 일찍 깨서 다시 잠들지 못하는 증상을 말한다. 이런 상태가 3주 이상 지속될 경우 임상적으로 불면증 진단을 내리고,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만성 불면증으로 분류한다.

불면증의 치료를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불면증의 원인 제거와 함께 생활습관을 교육하여 수면의 질을 개선하거나, 수면에 대한 걱정 등 불안을 없애는 등 여러 가지 비약물학적 치료 방법 적용한 후 효과가 없을 경우 약물치료를 고려해야한다.

스틸녹스정 졸피뎀 성분의 수면제로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이다. 스틸녹스정은 효과를 나타내는 시간이 매우 빠르므로 잠들기 어려운 불면증에 더욱 효과적이다. 따라서 가급적이면 취침 직전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약물 복용 시 완전히 깨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하고 이를 기억하지 못하는 수면운전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약물 복용 후 기상 전까지 최소 7~8시간의 간격을 두어야 한다. 이런 증상은 알코올이나 권장용량인 10밀리그램을 초과하였을 때 더 자주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장기복용 시 심리적 의존성의 위험성이 있어 약물에 따라 3~4주 이상의 지속적인 사용은 권고되지 않는다.

일시적으로 불면증을 완화시키는 수면유도제가 있는데, 이는 일반의약품에 해당하는 항히스타민제를 말한다. 수면유도제로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는 보통 그 성분이 디펜히드라민이나 독실아민 중 하나이거나 이들의 복합제이다. 본래 히스타민은 콧물, 비염, 가려움증 등의 알레르기 증상을 치료하는 약물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항히스타민제의 매우 흔한 부작용은 졸음으로, 항히스타민제의 진정작용을 거꾸로 이용해 잠이 오게 하는 약물로 개발한 것이 수면유도제이다.

아론정 독실아민 성분의 수면유도제로 약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일반약품이지만, 복용법, 용량 등을 의사, 약사와 상담 후 복용하는 것을 바람직하다. 하루 1회 잠들기 30분 전에 복용하며, 가장 낮은 용량부터 시작해야한다. 대표적인 부작용으로는 다음 날까지 졸음이 지속되거나 낮은 신체 운동성, 몽롱한 시야, 목마름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들 약물은 일시적 불면증을 해소하기 위하거나 불면증 치료의 보조제로 사용하기 위한 것으로 장기간 복용해서는 안 된다.

다른 수면제, 감기약, 해열진통제, 진해거담제, 다른 항히스타민제와 함께 복용하면 과도한 졸림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불면증에 사용하는 약물들은 의존성, 내성, 금단 증상 등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의사, 약사 등 전문가와 상담하여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건강한 수면을 위해서는 약물치료에 의존하기보다 생활습관 개선 등 기본 원칙을 세워 꾸준하게 노력하는 것이 먼저 선행되어야 함을 기억하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