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 용 회장
허 용 삼일약품 사장은 약정국장과 국립보건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허 사장은 십수년간에 걸친 공직 생활을 통해 약사 발전은 물론 보건행정에도 혁혁한 공적을 남겼다.  

1963년 보사부 약정국장으로 취임한 후 그해 있은 약사법 제정작업에 간여 해, 제약업소 시설기준령을 강화함으로서 의약품 품질향상에 크게 기여한바 있다.

또 그동안 대부분 수입일변도의 제약원료를 통제, 원료 국산화에 새로운 기틀을 마련하기도 했다. 1966년 사회적으로 크게 물의를 일으킨 바 있었던 메사돈 사건과 부정항생제 파동을 척결함으로써 부정·불량의약품 추방에 혁혁한 공적을 남겼다.

1969년 5월부터 1974년 2월까지 국립보건원 원장으로 재임하며 의약품 및 식품의 품질관리에 주력 국민 보건 향상에 지대한 기여를 한 바 있다.

또 한편으로는 환경위생 조사사업과 방역약품 생산에 주력, 공중보건에도 남다른 심혈을 쏟은 바 있다. 의약사 국시제도를 개선해 국시에 따른 잡음을 일소 시켰으며 특히 73년도에는 의약품·화공약품 등의 장비 표준화 규격을 국내 처음으로 마련 정부가 이를 채택케 했다. 

허 사장은 공직약사로써 우리나라 보건행정의 초석이 되었음은 주지의 사실이며 이후 1974년 삼일약품 사장으로 취임 제약경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이후 1983년부터 1987년까지 약품공업협동조합(현 한국제약협회) 회장을 역임하며 약계의 갖가지 제도 개선에 힘쓴바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