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의 약사 참여한 모범사례 제시··· 밤 8시까지 운영

▲ 박순진·손귀옥 약사

명성약국(대표약사 손귀옥·박순진)은 의약분업과 역사를 같이 한다. 의약분업이 시작된 2000년에 안동 성소병원 앞 지금의 위치에 자리를 잡았다.

점심시간이 임박한 정오 무렵 찾은 명성약국은 이미 조제를 기다리는 손님으로 가득하다. 230m² 정도 크기의 약국에는 줄잡아 열 대여섯 명의 사람들이 조제를 기다리고 있다. 약사 3명이 근무중이고, 6명의 직원이 함께 약국업무를 진행한다.

명성약국은 약사가 공동으로 약국을 운영하는 모범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오랫동아 같이 운영하면서 나름 긍정적인 부분이 많다고 보고 있다. 개인적인 시간적 여유를 찾기 쉽고, 바쁠 때는 같이 힘을 모은다.

손귀옥 약사는 "지방 도시라 아무래도 약국을 찾는 연령대가 높다"며 "복약지도서가 약봉투에 함께 출력되지만 그 보다는 이해하기 쉽게 말로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약국 건너편 병원은 800병상 규모다. 지역에서 제법 규모가 큰 병원이다. 그만큼 업무가 바쁘지만 약국 문이 열리고 닫힐 때까지 모든 약은 100% 약사의 손을 거치도록 원칙에 충실하고 있다.

병원 앞 약국이지만 운영 시간은 밤 8시까지가 보통이다. 병원 소아과가 그때까지 진료를 하기 때문이다.

환자는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 영양이나 청송, 영주, 의성에 이르기까지 주변 지역 거의 모든 곳에서 찾아 온다.

주변 약국과의 관계는 긍정적이다. 병원 소아과를 이용한 환자를 위해 문을 여는 시간도 이웃 약국과 적절하게 나눴다. 월요일과 화요일은 이웃약국에서,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명성약국에서 소아과 진료가 마무리될 때까지 약국 문을 열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