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적인 경기 불황에 약가인하, 영업 방식 변화 등 경영 환경이 크게 바뀌며 제약사마다 새해를 맞는 발걸음이 분주하다.

경기전망이 불투명한 2015년을 대비하기 위해 제약사마다 경영혁신, 인력구조 개편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데, 그중 눈에 띄는 것이 바로 품질 혁신과 신약개발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 노력이다.
 
항HIV 개발 신약 FDA 안전성 평가 임상 준비

플래리스, 게보린, 뉴스타틴-에이 등 대표제품을 가진 삼진제약(주)(대표이사 이성우)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근 대대적인 품질혁신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향남 제약 공단 내에 품질센터를 세워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품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것.

5개월여의 준비 끝에 지난 11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 삼진제약 품질센터는 50여 억 원을 투자, 강화된 GMP 기준을 만족하는 공조 및 건물자동화(BMS) 시스템 등의 시설과 첨단 분석 기자재를 완비하였다.

삼진제약은 첨단 품질관리센터의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세계적 분석장비 업체인 일본 시마즈의 합작사 동일시마즈(주)(대표이사 이재준)와 업무협약(MOU)도 체결하였다.

국제수준에 대응하는 예방점검 시스템 구축, 연구 및 학술교류, 일본제약 업계와의 교류, 교육시스템 구축, 공동연구 분석 및 DATA공유, 질량분석실 공동 설치 운영 등이 주요 협력 분야다. 양사는 앞으로 유기적이고 상호 협력적 관계 속에서 의약품 품질관리 시스템 확립 및 분석법 개발 등의 협력 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이렇게 의약품 품질 강화 및 연구 시스템을 갖추며 삼진제약이 힘을 쏟는 글로벌 신약 개발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최초  경구용 안구건조증 치료제 SA-001 개발 순항

삼진제약의 항HIV 개발 신약은 2014년 7월 겔(gel)타입 여성용 에이즈 예방제로 미국 FDA로부터 임상시험 승인을 받고 안전성 평가를 위한 임상을 준비 중이다. 삼진제약(주)은  항에이즈 신물질 피리미딘디온(pyrimidinedione)계열 화합물을 활용, 美 임퀘스트(Imquest)사와 다각적으로 에이즈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세계 최초의  경구용 안구건조증 치료제 SA-001 개발도 순조롭다. SA001은 이미 국내 다수의 연구 및 전임상에서 안구건조증 환자의 손상된 안구치료는 물론 항염증작용ㆍ눈물량 증가 등의 탁월한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됐다.

SA001은 2014년도 혁신형 제약기업 국제공동연구지원 신규 과제로 선정돼 정부지원도 받는다. 국제공동연구지원은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인증된 혁신형 제약기업이 국제적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블록버스터급 신약개발 및 해외진출 등을 돕기 위한 협력 연구지원 사업이다.

SA001에 대한 연구비 지원은 향후 2년간 정부 10억 원, 민간기업(현물포함) 7억 원 등 총 17억 원 규모다.

삼진제약 이성우 대표이사는“미래 우리나라 제약산업의 경쟁력은 의약품 품질과 신약에서 성패가 좌우될 것”이라며 “삼진제약은 2015년 새해에도 R&D 투자와 연구 역량을 결집, 지속적으로 품질을 혁신하고 신약개발을 밀도 있게 추진해 미래 글로벌 경쟁력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