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의 ‘몬테잘(성분명 몬테루카스트나트륨)'은 기관지 수축, 호흡 곤란, 콧물 등을 유발하는 류코트리엔(Leukotrien) 물질을 억제해 천식 및 비염증상을 호전시키는 전문의약품이다.

몬테잘은 정제(10mg)와 체리향의 츄정(4mg·5mg), 세립(4mg) 등 총 4종의 함량 및 제형으로 출시돼 유소아나 노인에게 간편하고 안전한 투약을 할 수 있다.

또, 우수한 합성 기술력을 보유한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원료를 사용함으로써 동일 성분의 타 제품보다 차별화 된 제품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천식과 비염의 상호 동반율을 살펴보면 보통 천식환자 10명 중 8명은 비염을, 비염환자 10명 중 4명은 천식을 함께 앓고 있는데 몬테잘은 약물 메커니즘상 인체의 상·하기도에 모두 작용하기 때문에 천식과 알레르기 질환을 한번에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제천식기구(The Global Initiative for Asthma: GINA)의 천식치료 가이드라인은 1차 치료로써 흡입제 스테로이드를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흡입제는 정확한 환자 교육이 선행되지 않을 경우 복약 순응도가 다소 떨어질 수 있다. 흡입제와 montelukast 병용처방에 대한 효용성과 관련하여 몬테잘 역시 이러한 방향성을 갖고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실제로 기존 흡입제만을 사용하던 환자들이 몬테루카스트제를 함께 복용할 경우 우수한 증상개선 효과를 나타내며, 천식 발작시 응급으로 사용하는 흡입기(SABA: 속효성 기관지 확장제)의 사용을 감소시킨다는 보고가 있다.

한미약품은 몬테잘 출시 첫 해 100억원을 달성하고, 3년 후 200억대 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몬테잘은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생후 6개월부터, 천식은 12개월부터 복용할 수 있으며 연령별로 4, 5, 10mg을 복용한다. 소아용 4, 5mg 츄정은 체리향을 넣어서 약에 대한 거부감을 줄였으며, 4mg 과립형은 이유식이나 모유에 섞어 먹일 수 있어 엄마와 아이에게 모두 편리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