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키세이약품공업은 자사 창제의 자궁근종 치료약 ‘린자골릭스(linzagolix)’가 미국에서 승인신청에 들어갔다고 15일 전했다. 

승인신청은 일본 등 일부 아시아를 제외한 전세계 독점권을 양도한 옵스에바 SA(ObsEva SA)가 신청했다. 

자궁근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린자골릭스’의 3상 임상시험은 PRIMROSE 1시험 및 PRIMROSE 2시험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이 시험에서 주요 평가항목인 과다월경의 개선 달성과 양호한 인용성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린자골릭스’는 자궁근종 치료에서 각 환자의 병태나 수요에 맞는 치료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는 약물로서 기대되고 있다.  

현재 ‘린자골릭스’는 자궁근종과 관련 유럽에서도 승인 신청 중이며, 자궁내막증과 관련해서는 유럽에서 3상 시험을 실시 중이다. 또, 일본에서는 키세이가 자궁내막증을 대상으로 2상 시험을 실시 중에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