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에스트로겐 부재(estrogen-free) 경구 피임제의 허가신청이 FDA에 의해 받아들여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글로벌 제약기업 인수드 파마社(Insud Pharma)의 계열사로 여성건강 분야에 강점을 보유한 엑셀티스社(Exeltis)는 자사가 개발한 새로운 경구 피임제 ‘슬린다’(Slinda: 드로스피레논 4mg 정제)의 허가신청서가 FDA에 의해 접수됐다고 지난달 29일 공표했다.

‘슬린다’의 승인 유무에 대한 FDA의 최종결론은 처방약 유저피법(PDUFA)에 따라 내년 5월 27일까지 도출될 수 있을 전망이다.

‘슬린다’는 안전성이 확보되고 효능이 입증된 에스트로겐 부재 경구 피임제로 개발이 진행된 약물이다.

엑셀티스社의 얀 브룬 이사는 “엑셀티스에 의해 개발된 ‘슬린다’가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안전하고 효과적이면서 내약성까지 우수함이 입증됐다”며 “시장에 발매되면 ‘슬린다’가 출혈 위험성을 개선하면서 복용이 유연성까지 한층 개선된 약물로 각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효능이 최대 24시간 동안 유지되므로 지연복용하거나 복용을 잊었을 때 수반될 수 있는 문제점들을 배제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드로스피레논은 약물학적으로 볼 때 천연 프로게스테론과 유사하게 작용하는 합성 프로게스틴의 일종이다.

에스트로겐 부재 피임제인 ‘슬린다’는 복합 호르몬 피임제(CHCs) 복용과 관련이 있는 심혈관계 위험성을 감소시켜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드로스피레논 단일제제여서 안전성, 내약성, 항 미네랄코르티코이드 및 항안드로겐 활성 등의 측면에서 이점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이다.

미국 뉴저지州 플로햄 파크에 소재한 엑셀티스 USA社의 살루스티아노 페레즈 지사장은 “우리는 효과적이고, 안전한 데다 내약성까지 확보된 피임제인 ‘슬린다’가 미국여성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걸음 더 성큼 다가선 것을 환영해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슬린다’의 허가신청서는 총 3,000명 이상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20,000주기에 달하는 대규모 연구·개발 프로그램에서 도출된 결과를 근거로 제출되었던 것이다.

이 시험에서 드로스피레논 4mg 단일정제는 복합 호르몬 피임제dp 비견할 말한 임상적 효능을 나타냈다.

엑셀티스社의 엔리코 콜리 최고 학술책임자는 “전체 임상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혈전색전성 제 증상 발생이 보고된 사례가 전무했을 뿐 아니라 안전성 프로필 측면에서 보더라도 전체 여성들에게서 괄목할 만하게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심지어 흡연자들과 35세 이상, 비만환자 등 상대적으로 더 높은 위험성을 안고 있는 여성들에게서도 ‘슬린다’가 안전성이 확보되어 있음이 입증되었다는 것이다.

또한 ‘슬린다’는 설령 깜박해서 복용을 건너뛰었더라도 24시간까지 효능에 별다른 영향이 미치지 않아 다른 에스트로겐 부재 피임대안들의 12시간을 크게 상회했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