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축산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가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손잡고 파라과이 축산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가 서울 굿네이버스 회관에서 사회적경제전문기관인 재단법인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대표 현진영)와 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파라과이 낙농목장 대상 사회적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한 유라이크코리아는 축우에게 발생하는 코로나바이러스 설사증과 유방염, 식체, 폐렴, 유행열 등 각종 가축 질병과 발정, 분만까지 과학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고도화된 축산ICT 시스템인 라이브케어(LiveCare)를 보유한 기업이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가 파라과이에 설립한 사회적 기업인 현지 낙농법인에서 본격적인 기술 실증(PoC, Proof of Concept)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유엔(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 따라 파라과이 등 개발도상국의 축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회경제적 개발과 지원에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 현진영 대표는 “유라이크코리아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파라과이 낙농업계에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지속적인 사회적경제 사업으로 연계하여 글로벌 임팩트 사업을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9년 파라과이 전체 축우 두수는 1,380만 두로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기준 전세계 104개국 중에서 23번 째로 가장 많은 축우를 보유하고 있는 거대한 축산 시장이다.

김희진 대표는 “라이브케어는 경구투여형 바이오캡슐로 가축의 생체데이터를 실시간 측정하고, 5억건 이상 가축 생체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딥러닝(Deep Learning) 분석을 통해 개체 별 건강 상태를 제공한다.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협업을 통해 사회경제적 가치를 실현하면서, 첨단기술 기반 라이브케어 서비스를 통해 파라과이 가축 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대표는 “유라이크코리아는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의 MOU를 계기로 파라과이 시장뿐 아니라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등 성장잠재력이 높은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다. 파라과이 축산업 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지원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