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유산균 사균체를 100억~1,000억 마리 수준이 아닌, 조 단위 섭취 기반이 마련됐다.

유산균사균체 전문기업 큐옴바이오는 최근 김치에서 유래한 유산균을 초고농도로 배양하는데 성공, 올 하반기 이를 활용한 완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체 측은 “ 김치에서 유래한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럼(Lactobacillus plantarum) 균주를 1g당 5조 이상 단위로 배양해 이를 유산균 사균체 상태로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며 “이제 김치유산균 사균체를 고농도로 섭취할 수 있는 프리미엄 유산균 제품들이 속속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치유산균 사균체가 주목받는 이유는 구균(球菌)이 아닌 간균(桿菌)을 초고농도로 배양했기 때문.

큐옴바이오에 따르면 유산균 구균은 둥근 형태를 가진 미생물로 비교적 크기가 작아 고농도 배양이 수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 사균체 업체들이 구균을 주요 균주로 채택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실제로 유산균 사균체 강국이라 자칭하는 일본산 원료들을 보면 이러한 상황을 여실히 확인할 수 있다.

큐옴바이오는 일본산 유산균 사균체 원료 대부분이 구균인 엔테로코쿠스패칼리스(Enterococcus faecalis) 균주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간혹 바실러스 균주나 비피더스 균주와 같이 크기가 큰 미생물 사균체도 포착되지만 1g당 천억 단위 수준의 저농도 원료가 나오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반면 이번에 상용화에 성공한 김치유산균 사균체는 각각의 유산균이 균종별로 다양한 생리활성을 보인다는 점을 감안할 때,▲구균이 대부분인 사균체 시장에서 간균사균체를 이용해 생리활성의 범위를 확장시킨 점▲엔테로코쿠스패칼리스 위주의 고농도 사균체 시장에서 락토바실러스플란타럼을 적용했다는점▲대부분 구균에서만 가능했던 그램 당 5조개(5X1012)이상 함유한 사균체 원료를 간균에서 상업화했다는 점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큐옴바이오는 밝혔다.

큐옴바이오 김완재 대표는 “ 일본 유산균 사균체 선두기업들이 내놓은 원료는 대개가 배양이 수월한 엔테로코쿠스페칼리스 균주”라며 “ 간혹 비피더스나락토바실러스사균체를 선보이는 경우가 있지만 1g 당 1,000억~4,000억 마리 수준으로 고농도 유산균 사균체라 부르기는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큐옴이 상용화한 g당 5조 마리 이상 초고농도 김치유산균 사균체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사균체 시장에 다양성을 더해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