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피코스메틱㈜의 글로벌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이 GCC 6개국(사우디아라비아•UAE•카타르•바레인•오만•쿠웨이트)에 대해 사우디아라비아 ALETGAHAT ALOLYA와 540억 원 규모 수출 계약을 22일 체결했다.

중동 화장품 시장 규모는 2022년 약 246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그 중 K-뷰티 카테고리는 높은 성공 가능성을 인정받아 한국 화장품 수입액도 2018년부터 평균 15%씩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회사 관계자는 " 중동 내 K-뷰티의 지속적 성장 가능성을 내다 본 메디힐은 지난해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한 사전 준비를 마쳤으며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수출 규모를 점차 확장해 나갈 방침"이라며 "  ‘파라핀 풋 마스크’와 ‘테라핀 핸드 마스크’ 등 타사 제품과는 차별화된 기능성의 다양한 시트 마스크팩 및 스킨케어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향후 3년간 540억 원 상당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메디힐은 미국과 일본, 유럽, 동남아시아 등 약 30여 개 국가로 수출되고 있으며 중동을 포함한 해외 시장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