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의 교통 관련시설에서 내년 2월 25일부터 일체의 정크푸드 광고가 금지된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아동 비만을 억제하기 위해 이처럼 획기적인(groundbreaking) 조치를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23일 공표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5월 의견공람을 진행한 결과 지방, 나트륨 및 설탕 함량이 높은 데다 공중보건 가이드라인에 비춰볼 때 건강에 유익하지 못한 것으로 사료되는 식품들의 광고를 금지하는 방안에 대해 런던 시민들이 압도적인 지지를 보낸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확정된 것이다.

보내온 의견 1,500여건 가운데 82%가 사디크 칸 시장의 ‘런던 식품전략’ 제안을 전폭적으로 지지했다는 것.

이에 따라 교통 관련시설에서 광고가 금지되는 식품들의 구체적인 예를 들면 가당음료, 치즈버거, 초콜렛 바(bars) 및 나트륨으로 간을(salted) 한 견과류 등이 금지대상에 포함됐다.

반면 나트륨으로 간을 하지 않은 견과류, 건포도 및 무가당 음료 등의 광고는 허용된다는 의미이다.

식‧음료 브랜드와 레스토랑, 테이크아웃 식품 전문점 및 배달 서비스 등의 경우 점내(店內) 광고가 계속 허용되지만, 단순히 유명 브랜드이기보다 건강에 보다 유익한 식품 위주로 광고를 내보내도록 권고됐다.

내년 2월 25일부터 정크푸드의 광고가 금지되는 대상은 런던교통공사(TfL)가 운영하는 지하철, 광역철도, 시내버스, TfL 열차, 전차 및 유람선 등이다.

이와 관련, 런던은 유럽 전체적으로 볼 때 아동 비만 및 과다체중 문제가 가장 심각한 도시의 하나라는 것이 런던 시(市) 정부 측의 설명이다. 10~11세 연령대 아동 가운데 40% 가까운 이들이 과다체중 또는 비만으로 분류되고 있을 정도라는 것.

더욱이 시내에서 가난한 지역에 거주하는 아동들의 경우 부유한 지역 거주아동들에 비해 과다체중자의 비율이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드러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영국 당뇨협회가 이번 주에 공개한 통계자료를 보면 소아 2형 당뇨병 환자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특히 TV, 인터넷 또는 옥외광고 등을 통해 정크푸드 광고에 노출된 아동일수록 정크푸드를 자주 섭취하고, 결국 과다체중 아동 또는 비만 아동에 포함될 위험성이 높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자료들이 갈수록 많이 확보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초 발표된 한 조사결과를 보면 매일 정크푸드 광고에 접한 젊은층의 경우 비만으로 분류될 위험성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난 데다 지방, 나트륨 및 설탕 함량이 높은 식품들의 광고에 자주 노출되고 있는 젊은층이 87%에 이르고, 이들 중 4분의 3은 광고를 접한 후 정크푸드를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을 정도라는 것이다.

사디크 칸 시장은 “런던이 발전을 거듭할수록 이처럼 많은 아동들이 과다체중 또는 비만으로 분류되고 있는 현실은 하나의 스캔들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런던교통공사(TfL)가 운영하는 각종 교통시설을 매일 이용하는 인구 수는 약 3,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바꿔 말하면 각종 교통시설이 아동 뿐 아니라 가족 또는 보호자들에게 유익한 식품과 건강에 좋은 라이프스타일을 홍보할 수 있는 핵심적인 기회를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임을 의미한다고 런던시 당국은 단언했다.

사디크 간 시장이 런던시 사상 최초로 구성한 ‘아동 비만 태스크포스’는 오는 2030년까지 런던 시내 취학연령기 아동의 과다체중 및 초등학교 졸업반 아동의 비만 비율을 50% 안팎까지 줄이겠다는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에 옮기고 있다.

사디크 칸 시장은 “아동 비만이 런던시민들의 삶을 위험에 직면케 하고 있는 현실에서 지금도 시계바늘이 째깍거리고 있는 시한폭탄을 멈추게 하기 위해 거친(tough) 행동방안을 채택한 것”이라는 말로 양해를 구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