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지난 22일 인천광역시 광역치매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앞서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지난달 27일 인천광역시와 광역치매센터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 바 있다.

이날 개소식에는 인천성모병원 홍승모 몬시뇰 병원장, 안중현 의무원장, 고동현 행정부원장을 비롯해 박규웅 인천시 건강체육국장, 정유섭 국회의원(부평구갑), 차준택 부평구청장, 서지원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박영애 부평구치매안심센터장, 정상교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부평지사장, 조승연 인천의료원장, 김준식 인천가톨릭의료원장, 김현태 국제성모병원장, 김성만 국제성모병원 행정부원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천성모병원이 운영을 맡은 인천광역시 광역치매센터는 인천지역 내 치매관리사업의 컨트롤 타워로 인천성모병원 뇌병원과 연계해 ‘치매걱정 없는 건강한 인천광역시’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연구와 진료, 관리, 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또한 인천시 산하 보건소를 비롯해 치매통합관리센터, 치매주간보호센터, 요양시설, 주‧야간 보호시설, 치매거점병원 지역의료기관 등 치매관리사업의 지휘본부 역할도 맡는다.

주요 사업은 △치매관리사업 계획 △치매 연구 △치매상담센터 및 노인복지시설 기술 지원 △치매 관련 시설‧인프라 등 자원조사 및 연계체계 마련 △치매 관련 종사인력 교육‧훈련 △치매환자와 가족의 치매 예방‧교육 및 홍보 △치매 인식 개선 홍보 △뇌건강학교 및 중증치매환자 돌봄(휴머니튜드)체계 구축 운영 등이다.

초대 광역치매센터장은 정성우 인천성모병원 진료부원장 겸 뇌병원장(신경과 교수)이 임명됐다.

정성우 인천광역시 광역치매센터장은 “인천성모병원은 이미 2005년부터 급성뇌졸중 환자 응급실 도착 20분 내 모든 검사와 치료가 가능한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한 것은 물론 인천 지역 최초로 뇌졸중 전문 치료실과 뇌신경센터를 개설하고 운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8년 국내 최초 뇌병원을 개원하고 성공적으로 운영해왔다”며 “앞으로 인천광역시 광역치매센터를 인천성모병원 뇌병원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전국 최고의 광역치매센터로 키워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치매는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과 생존까지 위협할 뿐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고통받는 심각한 질환”이라며 “2020년 개원 65주년을 맞는 인천성모병원은 지역대표 의료기관으로서 인천지역 치매 극복은 인천성모병원이 책임진다는 각오로 그 역할과 소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성모병원은 현존하는 모든 뇌질환을 정복하겠다는 목표로 지난 2018년 6월 국내 최초로 뇌질환 전문병원인 뇌병원을 개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