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케어텍(대표이사 위원량)은 지난 14일 일본 성마리안나대학병원과 차세대 의료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한 Fit & Gap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

Fit & Gap 프로젝트는 병원정보시스템(HIS)구축에 앞서, 프로그램 수정 사항 및 예산을 확정하기 위해 프로그램과 해당 병원 각 부서별 프로세스 간 차이점,모듈 구성,시스템 구축 방안,기능 개선에 대한 전략적 방안을 도출하는 절차를 말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이지케어텍은해당 기간동안 일본에 머무르며 사용자를 대상으로 시연과 현지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2020년 상반기 본계약 이행을 통해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지케어텍은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약 1년 6개월 전부터 일본 병원과 접촉해 왔으며,지난해 4월부터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협력해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인 베스트케어2.0의일본어 버전을 개발하는 등 일본 진출을 위해 준비해왔다. 이지케어텍은 본 프로젝트 계약까지 무난히 이어질 경우 국내 기업 최초로 국산 의료정보시스템을 일본에 수출함과 동시에 동아시아 의료IT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야마모토 성마리안나 대학병원 IT전략추진실장은 이번 계약과 관련해 “ 베스트케어2.0 도입을 통해 의료질과 업무 생산성 향상, 교육 및 연구 질적, 양적 향상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다. 도입까지는 여러 과제가 남아 있지만 이지케어텍과 우리 병원이 협력하여 한 단계씩 착실하게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성마리안나대학병원(병원장 기타가와히로아키)은 일본 도쿄 근처 가와사키에 위치해 있으며, 31개 진료과와 1,208개 병상수를 갖추고 있다.

이지케어텍 위원량 대표이사는 " 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향후 일본에 국산 의료정보시스템을 수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고, 대한민국 의료IT 산업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로젝트 실무를 총괄하고 있는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최고정보책임자는 "이번 계약은 본 프로젝트로 이행하기 위한 사전 프로젝트 계약 성격을 지니고 있는 만큼,병원과 이지케어텍 모두 마지막 시험을 통과한다는 생각으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지케어텍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사업을 함께 할 현지 파트너를 물색 중이며 올해 상반기 일본내 현지법인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